대학입시
  • “비수도권 농촌지역, 수능보다 ‘학종’으로 서울대 더 많이 갔다”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11.21 11:26

 


동아일보 DB

 

 

지난 3년간 서울대 입학생을 배출한 시··구의 전형별 합격자(최종 등록자 기준) 비율을 비교한 결과, 229개 시··구 중 68%에서 수시 학생부종합전형(학종) 입학생 비율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여영국 국회의원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밝혀졌다.

 

여영국 의원실은 2017학년도에서 2019학년도까지 3년간 서울대에 입학한 학생 중 동일 시·​군·​구의 정시(수능 위주) 전형 입학생과 수시 학종 입학생의 비율을 비교했다. 그 결과, 전체 229개 시·​군·​구 중에서 수시 학종 합격자가 더 많은 곳은 156(68.1%), 정시(수능 위주) 전형 합격자가 더 많은 곳은 54(23.6%)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입학생을 배출한 시·도의 정시VS수시 학종 합격자 비율 비교

자료: 여영국 의원실(서울대 제공자료 재구성)

··구 수

정시(수능 위주) 우세

수시 학종

우세

(세종 포함)

 

 

정시수능 0

서울

25

10

15

 

부산

16

6

10

(4)

대구

8

2

6

(1)

인천

10

9

(5)

광주

5

1

4

 

대전

5

5

 

울산

5

3

2

(1)

세종

1

1

 

경기

31

20

11

(2)

강원

18

3

14

(10)

충북

11

1

8

(7)

충남

15

2

11

(6)

전북

14

1

11

(9)

전남

22

2

17

(10)

경북

23

2

17

(10)

경남

18

1

13

(6)

제주

2

2

 

229

54

156

(71)

*2017~2019학년도 누계, 최종 등록자, 고교 소재지 기준(해외 소재고, 검정고시 제외)

  정시 수능 위주 전형과 수시 학생부종합전형 외에 정시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7명 내외, 정원외) 있음.

** 시군구 : 제주시와 서귀포시 포함한 228개 시군구 + 세종특별자치시


대부분 시·
도에서 수시 학종 우세 지역이 더 많은 가운데 특히 강원(14) 충북(8) 충남(11) 전북(11) 전남(17) 경북(17) 경남(13) 등 비수도권 농촌지역에서는 수시학종 우세 경향이 뚜렷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수시 학종으로 서울대 합격자를 배출했지만 정시 전형으로는 단 한명의 합격자도 배출하지 못한 지역 또한 71곳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의 시·​도별 분포는 강원(10) 전남(10) 경북(10) 전북(9) 등으로, 만약 정시 전형이 확대될 경우 이들 지역에서는 서울대 합격자가 더욱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반면 수시 학종보다 정시 전형으로 서울대에 입학한 학생 수가 더 많은 시·​군·​구는 54곳으로, 이들 대부분은 서울(10), 경기(20)에 몰려 있었다. 서울대 입학생이 있는 서울, 경기지역 시··구의 53.6%는 수시 학종보다 정시 합격자가 더 많았다. 반면 서울, 경기를 제외한 다른 시도에서는 정시 입학생의 비율이 더 높은 지역이 15.6%에 그쳤다. 정시 입학생의 수도권 집중도가 심하고, 지역별 편차가 심한 점이 실제 수치로도 확인된 것.

 

[] 서울대 정시 합격자가 수시 학종 합격자보다 많은 시

자료: 여영국 의원실(서울대 제공자료 재구성)

구분

정시(수능 위주) 전형

우세(A)

수시 학종

우세

합계

(B)

정시 우세 비율

(A/B)

서울경기

30

26

56

53.6%

타 시

24

130

154

15.6%


최근
3년간 정시 입학생이 우세를 보이면서 동시에 그 비율이 높은 시·​군·​구로는 서울 강남구 서울 서초구 경기 용인시 서울 양천구 경기 성남시 전북 전주시 서울 송파구 순이었다. 서울, 경기의 경우 학원 밀집지역이 다수 포함됐고, 전주시의 경우 전국단위 모집 자사고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서울 강남 3(강남서초송파)와 양천구는 2017~2019학년도 서울대 전체 정시 입학생의 25% 차지해, 서울 내에서도 지역 편중이 심하다는 점을 보여줬다. 

 
 

[] 서울대 정시 합격자가 많은 상위 10개 시

자료: 여영국 의원실(서울대 제공자료 재구성)

2019학년도

2017~2019학년도 3년 누계

서울

강남구*

11.0%

서울

강남구*

11.9%

서울

서초구*

7.4%

서울

서초구*

6.0%

경기

용인시*

6.0%

경기

용인시*

5.7%

서울

양천구*

4.4%

서울

양천구*

4.5%

경기

성남시*

4.2%

경기

성남시*

4.3%

서울

광진구

3.0%

전북

전주시*

3.4%

전북

전주시*

3.0%

서울

송파구*

2.6%

서울

송파구*

2.4%

경기

고양시*

2.5%

서울

종로구

2.2%

서울

광진구

2.4%

경기

고양시*

2.2%

경기

안양시*

2.1%

*표시는 정시 수능 위주 전형 입학생이 수시 학생부종합전형 입학생보다 우세한 시·군·


여영국 의원은
수능 위주의 정시 전형이 확대될 경우 서울, 경기 내 학원 밀집지역은 유리하고, 지방은 더욱 불리해져 지역 간 불균형이 심해지는 것은 물론 사교육 의존도를 높여 소득 계층간 불평등까지 심화시킬 가능성이 높다면서 정시 확대는 공교육 혁신과 고교학점제 추진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만큼 정시 확대는 신중하게 접근하되, 학종의 불공정 요소를 확실하게 제거하고 지역균형 및 고른기회 전형을 대폭 확대해 보다 정의로운 대입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달 내로 대학입시제도 개선안을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1.21 11:26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 macmaca
    • 2019.11.21 12:29
    • 한국사 교과서가 한국 표준이고, 세계사 교과서가 세계표준임.참고서,백과사전,주요 학술서적으로 판단해야 정설(定說)에 가까움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 세계사로 보면 중국 태학.국자감(경사대학당과 베이징대로 승계),서유럽의 볼로냐.파리대학의 역사와 전통은 지금도 여전히 교육중.

       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 http://blog.daum.net/macmaca/2575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