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2020 수능] 지난해 대비 ‘평이’했던 수능, 대입 승부처는 수학일 듯(진학사)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11.14 18:54

 


동아일보 DB


 

2020학년도 수능이 드디어 끝났다. 가채점 후 예상한 점수를 받은 수험생들은 날아갈 듯 기쁘고, 생각보다 수능을 못 본 학생이라면 앞으로 어떻게 계획을 짜야 하나 이런 저런 걱정이 많을 터. 하지만 수능 이후 입시를 생각한다면, 가채점 점수에 일희일비할 것이 아니다. 수시 지원자는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를 확인해 남은 대학별고사에 집중하는 한편 정시에서 지원 가능한 대학을 가늠해 정시 지원 전략을 짜야 한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2020학년도 수능은 전반적으로 평이하게 출제되었다라면서 수능은 상대평가인 만큼 성적에 일희일비하기보다 본인에게 유리한 대학을 찾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해선 안 된다고 조언했다.

 

국어 지난해에 비해 쉬울 뿐, 변별력은 여전

 

전체적인 영역별 출제경향을 톺아보면, 지난해 역대급난도로 악명이 높았던 국어영역은 올해 수능에서 다소 쉬워졌다. 그러나 전반적인 고난도 출제 기조는 유지돼 변별력은 확보한 시험으로 평가된다.

 

입시업체 진학사는 올해 수능 국어영역에 대해 지난해 수능의 31번과 같은 초고난도 문항은 출제되지 않아서 지난해 수능 대비 다소 쉽다고 볼 수 있으나, 까다로운 문제가 많아 수험생들의 체감 난도가 높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국어영역에서 가장 어려운 파트로 꼽히는 독서 파트에서는 지문의 길이가 조정되었다. 수험생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최소한 지문이 너무 길어 읽기 어려운 시험은 아니었던 것. 비문학 제재로는 논리, 과학, 법과 경제 분야의 지문이 출제되었고, 독서 후 심화 활동 사례에 적용하는 신유형 문제가 등장한 것이 특징적이다.

 

문학 영역에서는 고전시가와 고전수필이 묶여 출제되었고, 김소진의 자전거 도둑이 출제됨으로써 출제의 범위가 1990년대로 확장되는 시사점을 남겼다. 현대소설 역시 분량이 짧아 읽는 시간을 줄여 주었을 것으로 보이며, 지문과 독서 활동을 추론하는 문제이면서 지문에 대한 심화 이해가 요구되는 19번과 경제와 법률 원리를 구체적 사례에 적용하는 40번 문항이 상위권을 가르는 킬러 문항으로 꼽혔다.

 

평이한 수능에 승부처는 역시 수학

 

국어영역의 난이도가 조정되면서 올해 대입의 승부처가 될 수능 과목으로는 역시 수학이 꼽힌다. 수학 가형은 지난해 수능과 올해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되었는데, 문항들이 작년 수능과 비슷한 난이도와 유형으로 구성됐다.

 

진학사는 학교 수업에 충실하게 참여한 학생들은 무난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고난도 문항 역시 작년 수능과 비슷하거나 쉬운 수준으로 출제되었다고 분석했다. 다만 성적대에 따라 체감 난도는 조금씩 다를 전망이다. 진학사는 작년 수능에 비해 중위권 학생들은 다소 시간이 걸리는 문제가 다수 출제되어 당황한 학생들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수학 나형은 작년 수능과 올해 9월 모의평가와 유사한 수준으로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올해 9월 및 작년 수능과 비교하였을 때, 고난도 문항이 상대적으로 쉽게 출제되었으나, 시간이 소요되는 문항이 있어 일부 학생에겐 어려웠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상위권을 가르는 킬러 문항은 예년과 비슷하게 가형에선 21, 30번 문항이, 나형에서는 29번 문항과 30번 문항이 꼽혔다.

 

 

다소 쉬워진 영어, 1등급 비율에 관심

 

영어 또한 1등급 비율이 5.3%였던 지난해 수능 대비 다소 쉬워진 것으로 보인다. 문제 유형은 예년과 대동소이했으나 지문의 주제나 문장의 난이도, 어휘 등이 다소 쉬워져 작년보다 문제를 풀기 수월했을 것이란 분석.

 

진학사는 이번 수능 영어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그동안 대체로 EBS지문 변형문제로 출제되었던 36(순서)38(문장 삽입) 문제가 비연계로 출제되었다는 점이라면서 전반적으로 EBS를 중심으로 수능을 준비했을 학생들은 낯선 지문들이 많아 체감적으로 난이도가 높다고 느꼈을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EBS 연계 변형 문제인 31번 빈칸 문제는 기본적인 어휘력이 없으면 풀기 어렵게 출제되었고, 비연계 빈칸 문제인 33~34번은 작년 난이도보다 다소 쉽게 출제되었으나 문맥을 파악하는 능력이 부족한 학생들에게는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진학사는 전통적인 킬러문항이었던 빈칸 유형의 난이도는 약간 하향 조정하면서도, 나머지 문장 순서나 문장 삽입과 같은 유형의 난이도는 상향 조정해 전반적인 난이도를 유지하려는 경향을 보였다면서 “1등급 비율은 지난해보다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1.14 18:54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