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정책
  • ‘현금’만 고집하는 대학… “대학 60% 기숙사비 현금‧일시금만 가능”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10.16 10:41

 


 

대학 10곳 중 6곳 이상은 기숙사비를 현금 일시금으로만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등록금이 700만원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대학이 기숙사비까지 한꺼번에 현금으로 받으면서 학생과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16()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한국사학진흥재단으로부터 받은 ‘2018 대학 기숙사비 납부 현황에 따르면, 전국 386개 대학 중 기숙사비를 카드로 받는 곳은 61(국공립대학 30, 사립대학 31)에 불과했다. 전체 대학의 15.8% 수준이다.

 

[] 2018 대학 기숙사비 납부 현황

단위: , / 박경미 의원실 제공(자료: 한국사학진흥재단)

전체 학교수

카드납부 가능

학교 수 (실시율)

현금 일시납만 가능

학교 수(실시율)

현금 분할납부

실시 현황

분할 횟수

국공립

사립

합계

국공립

사립

합계

국공립

사립

합계

국공립

사립

합계

2

3

4회 이상

82

304

386

30

(36.6%)

31

(10.2%)

61

(15.8%)

37

(45.1%)

213

(70.1%)

250

(64.8%)

31

(37.8%)

71

(23.4%)

102

(26.4%)

71

20

11


 
 

반면 전체 대학의 64.8%250개 학교는 기숙사비를 현금 일시금으로만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립대학의 경우는 70% 이상의 학교가 현금 일시납만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금 분할납부가 가능한 대학은 전체 학교의 26.4%102개로 이중 2회 분할납부가 가능한 곳은 71, 3회 분할납부가 가능한 곳은 20, 4회 이상 분할납부가 가능한 곳은 11개였다.

 

카드납부와 현금 분할납부가 모두 되지 않는 대학도 250개이나 됐다. 카드납부는 가능하지만 현금 분할납부가 되지 않는 대학은 33, 현금 분할납부는 가능하지만 카드납부는 불가능한 곳은 75개로 나타났다. 카드납부와 현금 분할납부가 모두 가능한 대학은 단 28개에 불과했다. 서울 지역에서 카드납부와 현금 분할납부가 모두 가능한 대학은 건국대학교와 개신대학원대학교 2곳이 유일했다.

 

[] 2018 대학 기숙사비 납부 방법

단위: / 박경미 의원실 제공(자료: 한국사학진흥재단)

카드납부O

현금 분할납부O

카드납부O

현금 분할납부X

카드납부X

현금 분할납부O

카드납부X

현금 분할납부X

28

33

75

250



한편
, 2018년 대학의 월 평균 기숙사비는 1인실 271000, 2인실 192000, 3인실 157000, 4인실 143000원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1인실 기숙사비가 월 60만원이 넘는 대학은 차의과대학교(본교) 연세대학교(본교) 홍익대학교(본교) 건국대학교(본교) 4개 학교였다.  

 

2018년 대학의 연 평균 등록금은 6686000원으로 국공립대학은 4151000, 사립대학은 743만원 수준이었다. 사립대학 기준으로 등록금과 기숙사비(2인실 기준)를 합치면 한해 약 1000만원의 비용이 소요된 것이다.
 

박경미 의원은 “지난 2015년 교육부가 기숙사비 분할납부, 카드납부를 확대하도록 하는 ‘대학기숙사비 납부 방식 개선안’을 발표했으나 대학들의 참여는 지지부진한 상태”라며 “대학은 기숙사비 납부 방식을 다양화해 학생과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0.16 10:41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