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자사고? 특목고?… 주요 대학 가기 유리한 고교 유형은
  • 최유란 기자

  • 입력:2019.09.23 15:30
종로학원하늘교육의 ‘2019학년도 주요 대학 신입생 출신 고교 현황 분석’


 


동아일보 자료사진 


2019학년도 주요 11개 대학 신입생의 출신 고교 현황(최종등록자 기준)을 분석한 결과 일반고 비율이 전년도 대비 0.6%p 상승한 61.6%를 기록해 2014학년도 이후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이 교육통계서비스 통계 등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로, 주요 11개 대학은 △경희대 △고려대 △서강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KAIST다.

일반고와 달리 특수목적고(특목고)인 외국어고와 국제고 비율은 전년도 대비 0.7%p 감소한 10.6%로 2014학년도 이후 가장 낮은 비율을 보였다. 반면 영재학교를 포함한 과학고 비율은 4.5%로 전년도 대비 0.3%p 증가했으며 자율고(자율형사립고·자율형공립고) 또한 17.1%로 전년도 대비 0.3%p 늘었다.
 


자율고 출신 신입생 비율이 증가한 데는 자율형사립고(자사고)보다는 자율형공립고(자공고)의 역할이 좀 더 컸을 것으로 추정된다. 합격자의 고교 유형별 현황을 상세하게 발표하는 서울대의 2019학년도 신입생 출신 고교 현황을 보면 자사고 출신은 전년도(553명) 대비 0.6%p 감소한 533명이었으나 자공고 출신은 전년도(119명) 대비 0.6%p 증가한 141명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또한 고려대와 연세대를 비롯한 주요 8개 사립대의 2015~2017학년도 신입생 출신 고교 현황에서도 자공고는 △2015학년도 1211명 △2016학년도 1266명 △2017학년도 1286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반면 자사고는 △2015학년도 3760명 △2016학년도 3698명 △2017학년도 3662명으로 꾸준히 감소세를 보였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각 대학이 학생을 선발할 때 고교 유형별로 우수 학생을 선발할 수 있는 다양한 수시와 정시 전형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고교 유형별로 일정한 수준에서 선발되고 있다”며 “다만 특목고와 영재학교 출신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은 입학 당시 선발 효과에 의해 초·중등 상위권 학생들의 일정 비중이 이들 고교에 진학하고 있으며 수시에서도 이들 학교 출신에 유리한 학생부종합전형과 특기자전형의 인원이 적절하게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고 출신 또한 이들에게 유리한 수시 학생부교과전형과 학교장추천전형 등이 고루 있기에 주요 대학 선발에서 여전히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반면 정시의 경우 상위권 일반고 출신과 자사고·자공고·외국어고 출신이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9.23 15:3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