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중소기업 66.9% 인력 부족… 1년 미만 신입사원 10명 중 3명 조기퇴사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9.18 10:53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이 적시에 적합한 인재를 채용하지 못해 인력운영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최근 1년 내 채용한 신입사원 10명 중 3명이 퇴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원수 300명 미만인 국내 중소기업 526개사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고용실태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66.9%적시에 직원을 채용하지 못해 현재 인력부족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인력부족을 겪고 있는 직무분야(*복수응답) 중에는 생산현장직이 응답률 34.7%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내영업(20.2%) 판매.서비스(17.6%) 연구개발(13.9%) IT정보통신(12.2)% 등의 순으로 많았다.

 

중기 인사담당자 10명 중 4명은 이처럼 인력수급이 어려운 원인(*복수응답)으로, ‘구직자들의 높은 눈높이’(43.3%)를 꼽았다. 다음으로 구직자들이 기업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 기업의 낮은 인지도’(33.7%) 때문이라는 답변이 높았고, 이어 상대적으로 낮은 연봉수준(32.5%) 다양하지 못한 복지제도(29.3%) 근무환경(19.4%) 상대적으로 넓은 업무영역(10.5%) 등의 순으로 높았다.

 

한편, 잡코리아가 이들 중소기업 인사담당자들에게 최근 1년 내 채용했던 신입사원 중 퇴사한 직원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 74.5%있다고 응답해 중소기업들의 신입 인력 유지가 더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이내 퇴사한 신입사원들의 평균 퇴사율은 28.9%10명 중 3명 정도의 수준이었다. 구간 별로 보면 채용한 신입사원의 20~30% 정도가 퇴사했다는 응답이 28.6%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30%~50% 정도(23.0%) 10% 정도(20.4%) 10% 미만(15.8%) 등의 순이었다.

 

신입직 퇴사가 많았던 직무는(*복수응답) ‘영업직이 응답률 36.7%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판매/서비스직(28.8%) 생산/현장직(25.3%) 고객상담/TM(23.0%) IT/정보통신직(20.9%) 등의 순으로 회사를 떠난 직원이 많았다.

 

신입사원 퇴사 시기로는 입사 후 3개월 이내가 63.5%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입사 후 3~6개월 이내(29.8%) 입사 후 6개월~1년 이내(6.6%) 순이었다.

 

반면, 인사담당자들은 신입사원 채용 시 기대하는 근무 기간으로 최소 3년 정도는 근무하길 원한다는 응답이 34.6%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최소 2년 정도(21.3%) 최소 1년 정도(17.3%) 최소 5년 정도(16.3%) 등의 순이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9.18 10:53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