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잡코리아 조사, 채용 피해야 할 인재유형 1위 ‘트러블 메이커’
  • 전수완 인턴 기자

  • 입력:2019.07.31 09:41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은 잘못된 채용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들이 꼽은 반드시 채용을 피해야 할 인재 유형으로 팀 내 동료들과 계속 문제를 일으키는 ‘트러블 메이커’를 1위로 선정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인사담당자 52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 71.9%는 ‘잘못된 채용으로 인해 후회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직원들을 잘못 채용한 이유로는 대인문제와 조직 부적응이 중요한 원인을 차지했다.

 

실제 이번 잡코리아 조사에 참여한 인사담당자들은 ‘반드시 채용을 피해야 할 인재유형’(*복수응답)으로 다른 팀원들과 계속 문제를 일으키는 트러블 메이커(48.1%)와 나만 아는 이기주의자(42.0%)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 외에 △지각·결근 등을 밥 먹듯 하는 유형(34.2%) △실제 역량보다 부풀려진 이력서(28.5%) △조직원과 전혀 어울리지 못하는 유형(21.7%) △직무 적합도가 전혀 없는 유형(18.1%) △매사 동기부여가 전혀 없는 유형(16.0%) △모든 업무가 내 위주로 돌아가야 하는 유형(8.7%) 등의 순이었다. 

 

반면, 직원을 채용할 때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부분으로는(*복수응답) 성실하고 책임감이 있는지 여부가 응답률 61.8%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다음으로 △일에 대한 관심과 전문성(45.1%) △직장 동료들과 잘 어울릴 수 있는 팀워크(34.0%) △입사하고자 하는 의지 및 회사에 대한 관심(31.7%) 등의 순이었다.

 

함께 일하고 싶은 동료 유형 인재상 키워드에서도(*복수응답) △성실함(51.3%) △책임감(50.4%) △협동심(29.5%) △능력(14.8%) △센스 및 눈치(14.6%) △친절함(11.0%)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채용 시 선호하는 인재요건을 검증하기 위한 방법으로는(*복수응답) △토론면접 △발표면접 △심층면접 등 2~3단계의 면접 절차를 거쳐 선발하고 있다는 기업이 응답률 44.9%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여러 명이 지원자의 입사지원서를 꼼꼼하게 검토(39.2%)하고 있다는 답변도 많았다. 

 

이 외에 △인적성 검사 및 직무적성 검사를 실시한다(25.3%), △인턴 기간을 거친 후 정규직으로 선발한다(21.1%) △포트폴리오 등을 꼼꼼히 살핀다(15.4%) △추천서 제출 및 평판조회를 실시한다(13.7%)는 기업들도 있었다.

 

 



▶에듀동아 전수완 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