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오늘 22일(월)은 1년 중 무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삼복(三伏) 중 두 번째 날인 중복이다. 

 

중복은 하지 후 제4경일을 말한다. 하지 후 제3경일을 초복, 입추 후 제1경일을 말복이라고 한다. 

 

삼복은 진나라 덕공이 음력 6월부터 7월 사이 세 번 여름 제사를 지내며 신하들에게 고기를 나눠 준 데서 유래됐다.

 

일 년 중 무더위가 가장 기승을 부리는 시기여서 ‘삼복더위’라는 말이 생겨나기도 했다. 

 

 



▶에듀동아 전수완 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