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올 상반기 채용 가장 많은 산업 분야 ‘서비스업(22.5%)’, 채용 최다 직무는?
  • 전수완 인턴 기자

  • 입력:2019.07.22 10:43


 




 

올 상반기 가장 많은 채용이 이루어진 산업 분야는 서비스업이었다. 잡코리아가 “상반기 동안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산업-직무별 채용공고 빅데이터 213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잡코리아가 산업별 채용공고 분포를 분석한 결과 상반기 채용공고의 22.5%가 서비스업으로 가장 많았다. IT·정보통신업(16.8%)과 제조·생산·화학업(14.6%)이 상반기 채용이 많았던 산업 2, 3위로 순위를 이었다. 이어 △금융·은행업 13.3% △건설업 10.4%, △판매·유통업 8.5%의 순으로 채용이 많았다. △교육업 5.9% △의료·제약업 4.7% △미디어·광고업 4.1% △기관·협회 2.3% △문화·예술·디자인업 1.0%은 상대적으로 낮은 분포를 보이는 산업 분야로 꼽혔다.

 

전국 17개 광역시도의 산업분포를 분석해 보면 △제주 △강원 △전북 등 10개 광역시도에서 가장 많은 분포를 보인 산업 1위가 서비스업이기도 했다. 서비스업의 분포가 가장 높았던 지역은 제주도로 전체 채용공고의 약 절반에 달하는 47.6%가 서비스업으로 나타나 관광도시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그밖에 강원도(36.0%), 전라북도(32.4%)도 서비스업의 분포가 특히 높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특정 산업의 분포가 높아 눈길을 끈 또 다른 지역은 충청도로 충청남도는 47.8%, 충청북도는 36.1%의 분포로 △제조 △생산 △화학업의 공고가 많았다. 

 

직무별 채용 비중을 살펴보면 영업직의 강세가 뚜렷했다. 잡코리아 분석 결과 전체 채용공고 중 30.5%(*응답률 기준)가 영업·고객상담 직무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경영·사무가 21.6%로 채용이 많았으며, 서비스(15.7%), IT·인터넷(15.4%) 직무도 15% 이상의 높은 비중을 보였다. 이밖에 △무역·유통(10.5%) △생산·제조(9.2%) △건설(7.6%) △마케팅·광고·홍보(6.9%) 등이 상반기 채용이 많았던 직무로 이어졌다.

 

한편 상반기 채용공고의 절반은 경력과 무관하게 이루어졌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전체 채용공고의 46.4%가 ‘경력무관’이었다. 이어 ‘경력직’을 채용하는 공고가 24.7%로 많았으며 신입과 경력을 모두 뽑는 ‘신입·경력’이 23.9%로 그 뒤를 이었다. ‘신입직’만 뽑는 공고는 5.1%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경력과 무관하게 채용하는 주요 산업으로는 서비스업(58.0%)이 대표적이었으며 교육업(54.0%), 판매·유통업(52.0%)도 경력 무관 공고가 특히 많은 산업이었다. 반면 IT·정보통신업은 경력 공고가 47.2%로 두드러지게 많았으며 문화·예술·디자인업(37.2%), 미디어·광고업(31.3%)도 경력직 채용 비중이 높은 산업이었다. 신입·경력 동시 채용은 금융·은행업(37.9%)과 건설업(30.3%)에서, 신입직 채용은 기관·협회(10.1%), 미디어·광고업(7.8%)에서 높았다.

 

 



▶에듀동아 전수완 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