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고교생도 “일본 학용품 안 쓰겠다”… ‘일본 제품 불매’ 선언식 연 광주 고교는?
  • 전수완 인턴 기자

  • 입력:2019.07.17 16:30


 




 

광주 광덕고등학교가 “광덕고 학생회가 17일 오후 1시30분 교내 태극기 상설 전시관 앞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선언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광주시교육청이 밝힌 바에 따르면, 광덕고 학생회는 최근 일본의 아베 정부가 식민지 지배에 대한 진정어린 사과 및 일본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해결책 제시 없이 무자비한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한 것에 대해 학생들 스스로 문제의식을 느끼고 자발적으로 긴급회의를 개최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광덕고 학생회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라는 실천을 통해 일본의 경제보복을 취하하는 데 작은 힘을 보태고자 결의했다”고 밝혔다. 

 

학생들의 자발적 경의로 마련된 이날 행사에선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피켓을 들고 학생대표의 성명서 낭독에 이어 일본 학용품과 물품 버리기 행동, 아베정권 규탄구호 제창을 진행했다.

 

또 성명서에서는 △일본 학용품 보다 국산 학용품 구입 △일본 음식보다 한국음식 먹기와 부모님에게 적극 알리기 △교내 태극기 상설 전시관 수시 방문해 나라사랑 다짐 등과 같은 내용을 담았다. 

 

광덕고 학생회장 윤시우 군(19)은 “이번 선언식을 계기로 다른 학교에도 불매운동이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신흥수 광덕고 이사장도 “매년 학교에서 개최되는 경술국치 행사와 순국선열의 날 행사 등을 통해 학생들이 나라 사랑을 실천하는 광덕인이 돼 뿌듯하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전수완 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