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또 다른 수시 전쟁… 정원 외 재외국민전형은 어떻게 선발하나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5.16 14:56
종로학원하늘교육의 ‘2020 재외국민 특별전형(3년 특례) 분석 및 대책’

 


동아일보 DB


 

5월에 접어들면서 각 대학이 수시 모집요강을 확정해 발표했다. 2020학년도 대입의 세부적인 전형방법과 상세 일정 등이 모두 확정되면서 수험생들도 오는 9월부터 시작될 수시모집에 대한 밑그림을 보다 세부적으로 그릴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밑그림 수준을 넘어 지금 당장 수시 준비를 시작해야 하는 이들도 있다. 9월 수시모집에 한 발 앞서 수시를 치러야 하는 이들, 바로 정원 외 모집으로 분류되는 재외국민 전형을 준비하는 학생들이다. 외국에서 교육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의 국내 대학 진학을 위해 마련된 전형인 재외국민전형은 정원의 2% 이내로만 선발할 수 있다. 수시와 정시 두 차례로 나눠 진행되는데, 수시 재외국민전형은 일반적인 수시 일정보다 두 달이나 앞선 오는 71()부터 710() 사이에 원서접수가 시작된다.

 

국내에서 고교 과정을 이수하지 않아 학교생활기록부 등의 기록이 없는 학생들이라면 각 대학의 재외국민 특별전형을 노려야 한다. 외국에서 3년 이상 보낸 학생을 대상으로 한 재외국민 전형(3년 특례)을 실시하는 대학은 고려대(75) 연세대(68) 성균관대(67) 한양대(56) 129개교로 총 4,359명을 선발한다. 종로학원하늘교육과 함께 각 대학의 2020학년도 수시 재외국민 특별전형을 종합해봤다.

 
○ 서울 주요 대학의 재외국민 특별전형 전형방법은?

 

 

주요 대학의 전형방법을 살펴보면, 고려대의 재외국민전형(정원외 2%)의 모집인원은 75명이다. 전형방법은 1단계가 서류 100%, 2단계는 인문계열이 서류 70%와 면접 30%, 자연계열은 서류 60%, 수학 필답고사 30%, 면접 10%를 합산하여 선발한다. 1단계 합격자 발표는 726(), 면접고사 및 필기고사는 88(), 최종 합격자 발표는 830()이다.

 

연세대는 중고교 과정 해외이수자를 대상으로 재외국민 특별전형을 실시하며, 모집인원은 68명이다. 전형방법은 1단계가 서류 100%, 2단계는 서류 60%와 면접 40%를 합산하여 선발한다. 1단계 서류 평가를 통과한 면접구술시험 대상자 발표는 87()에 있고, 면접구술시험은 814(), 합격자 발표는 823()이다.


성균관대 재외국민전형
(3)의 모집인원은 인문 32, 자연 33, 의예 2명 등 총 67명이다. 전형방법은 전체 모집단위가 1단계는 서류평가 100%, 2단계는 1단계 성적 70%, 면접 30%를 합산해 선발한다. 1단계 합격자 발표가 814(), 면접시험은 820(), 최종 합격자 발표는 823() 예정이다.

 

한양대는 중고교 과정 해외이수자를 대상으로, 인문 24, 자연 28, 국제학부 3, 의예과 1명 등 56명을 선발한다. 전형방법은 필답(면접)고사 60%(인문 - 국어, 자연 - 수학, 국제학부 - 영어면접)와 서류 40%를 합산하여 선발한다. , 의예과는 1단계가 수학 필답고사 60과 서류평가 40, 2단계는 1단계 성적 70과 면접 30이다. 필답고사는 720(), 의예과 2단계 면접고사는 814(), 최종 합격자 발표는 829() 예정이다.

 

고려대, 연세대, 성균관대, 한양대의 재외국민전형(3년 특례)의 원서접수 기간은 모두 71()부터 73()까지로 동일하다. 또한 이들 대학은 재외국민전형(3년 특례)와 별도로 재외국민전형 12년 특례(초중고 전과정 해외이수자)도 정원 외로 선발한다.

 

서울대는 3년 특례의 재외국민전형은 모집하지 않고, 정원 외로 글로벌인재전형(부모 모두 외국인), 글로벌인재전형(전교육과정해외이수자, 12년 특례)만 실시한다. 전형 방법은 서류평가 100%로 지원자가 제출한 서류를 기초로 학업능력, 모집단위 관련 적성, 어학능력, 학업 및 학업 외 활동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선발한다.

 

○ 재외국민 특별전형, 지원 시 유의할 점은? 


재외국민 특별전형 지원 자격
(정원의 2%, 3년 특례)은 대체로 부모 모두가 지원자와 함께 해외에서 거주하며 고교 과정 1년 이상을 포함하여 통산 3년 이상 중고교 과정을 해외에서 이수한 자이다. 다만, 구체적인 지원 자격은 대학별로 다르므로 재외국민 특별전형 지원자는 대학별 모집요강을 자세히 살펴보고, 세부적인 지원 자격과 제출서류 등을 확인해야 한다. 기본적으로 고등학교 졸업(예정)증명서, 고등학교 성적 증명서, 보호자의 재직증명서, 출입국사실증명서 등을 요구하며, 학교에 따라서 서류평가 시 자기소개서, 추천서 등을 입력해야 한다.

 

재외국민 특별전형 지원은 동일 학년도를 기준으로 수시모집 6회 지원 횟수 제한이 적용되며, 전형 및 모집시기의 특징으로 재외국민 특별전형 수시모집의 경우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재외국민 특별전형에 지원하려면, 우선 자신이 지원자격이 되는지를 정확히 알아보아야 하는데, 희망대학의 모집요강을 통해 중고교 재학 인정 기준, 학생 및 보호자의 해외 재학 거주 체류 기간 등의 조건에 부합하는지를 꼼꼼히 살펴야 한다면서 주요 대학별로 재외국민 전형(3년 특례) 모집인원이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어서 서류 실적이 우수한 학생들은 재외국민 전형(3년 특례) 이외에 연세대, 고려대 등 수시 특기자 전형과 학생부종합전형 등에 병행하여 지원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전했다.

 

오 평가이사는 이어 재외국민전형은 일반적으로 필답고사를 중심으로 대비하며, 필답고사의 과목별 시험 범위는 대체로 수능 시험 범위에 기초하고 있다면서 보통 인문계열은 국어와 영어, 자연계열은 수학과 영어 중심으로 대비해야 하며, 기출문제는 대학별로 입학처 홈페이지(선행학습보고서 등)에 공개되어 있으므로, 반드시 이를 참고해 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5.16 14:56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