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신의 직장’ 공공기관 얼마나 뽑았나… 1분기 7천명 안팎, 올해 채용 목표치는?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5.14 10:46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공공기관 신규채용은 6,918명으로 집계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달 22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에 공시된 공공기관 신규채용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올해 1/4분기 신규채용 인원은 전년 동기 6,515명보다 403, 비율로는 6% 늘어난 6,918명이다. 지난 2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올 한해 공공기관에서 총 총 25천명의 정규직 신규채용을 추진키로 밝힌 바 있다. 애초 발표한 23천명에서 2천명이 추가된 규모로, 전원 정규직이라고 덧붙인 바 있다.

 

이에 따르면 1/4분기 채용인원은 올해 목표 채용 대비 28%에 달하며, 통상적으로 상반기 결원 등을 고려해 하반기에 채용 규모가 상향 조정되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공공기관 총신규채용 인원은 목표치인 25천명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으로는 서울대병원 564명을 시작으로 충남대, 부산대, 전남대, 경상대, 강원대, 충북대, 경북대 등의 지방거점 대학병원에서 3자리 수의 신규 채용이 진행됐고, 한국공항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각 200명대, 근로복지공단과 국립암센터는 평균 100명대의 신규채용을 진행하며 1/4분기 채용을 견인했다.

 

공공기관 신규채용은 2014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다 2017년에 첫 감소세를 보였다. 2015년의 경우 2014년 대비 11%가 늘었고, 2016년은 전년 대비 9%, 그리고 2017년에 들어 7% 늘어나는데 그쳐 두 자릿수 증가율에서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 하지만 지난해 목표 초과달성으로 2017년 대비 약 50% 이상 증가하며 선전했고, 증가율 또한 다시 두 자릿수로 돌아왔다.

 

짚어볼 부분은 일자리의 질이다. 올해 정부에서 밝힌 신규채용 목표 인원은 25천명으로 이들은 모두 정규직 채용이다. 이와 별도로 청년들에게 직무 경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16천명이었던 체험형 인턴도 올해 그 규모를 늘려 18천명 선발할 것으로 밝혔다.

 

기관별로 직무 분야를 폭넓게 발굴하고, 다양한 유형의 인턴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으로 대표적으로는 지난해 10월에 발표한 계절별 맞춤형 일자리를 예로 들 수 있다. 채용 여력과 업무상 필요가 있는 공공기관에서 동절기에만 5천여명의 체험형 인턴을 추가로 투입하겠다고 밝힌 것인데, 일자리지표 개선을 위해 단기 일자리 창출에만 급급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1분기 공공기관 신규채용이 호조를 보였지만 여전히 고용시장은 경직된 상황이라며 공공분야뿐만 아니라 민간도 더불어 신규채용 규모가 늘어날 것을 기대해본다라고 전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5.14 10:46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