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중장년 구직자 “희망연봉 평균 약 ‘3,000만원’, 직종 상관없어”, 눈 낮추지만 재취업은?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5.09 09:19

 


 

 

빠르게 진행되는 고령화 현상에 대비하여 정부는 향후 노동시장에서 비중이 커지는 중장년층의 경제활동 참여를 더욱 확대하는 방안을 연일 내 놓고 있지만 현실에서 중장년 구직자들의 재취업은 여전히 녹록치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40대 이상 중장년 구직자 50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구직활동 시 가장 큰 걸림돌로 나이에 대한 편견’(43.1%)을 꼽았다. 이는 지난해 실시한 조사와 동일한 결과로 다양한 중장년층 고용 활성화 대책에도 불구하고 나이를 중시하는 사회 풍토는 여전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원하는 분야의 일자리 부족’(29.8%), ‘경험, 경력 부족’(13.4%), ‘취업 관련 정보 수집의 어려움’(11.7%), ‘면접 기회 부족’(2%)의 답변도 있었다.

 

중장년 구직자 10명 중 4명은 퇴직 후 6개월 이상 장기 실업상태에 놓여 있었다. ‘3개월 미만구직활동 중이라는 구직자가 31.6%로 가장 많았고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24.3%)이 뒤를 이었지만 ‘6개월 이상~1년 미만’(18%), ‘1년 이상~2년 미만’(14.3%), ‘2년 이상’(11.9%)6개월 이상 장기 구직활동을 하는 중장년층도 상당 비율을 차지하고 있었다.

 

중장년층이 재취업을 하려는 이유로는 생계유지 등 경제적 사정’(72.5%)이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자아성취감을 느끼고 싶어서’(10.9%), ‘사회활동 참여’(7.9%), ‘시간적인 여유가 생겨서’(4.3%), ‘가족의 권유 또는 압박’(2.6%), ‘주변, 사회의 시선때문에’(1.8%)의 순이었다.

 

재취업 시 희망연봉은 평균 3,007만원으로 나이나 경력에 비해 하향 조정하는 경향을 보였다. 2,500~3,000만원이 31.4%로 가장 많았으며 2,000~2,500만원(29.1%) 3,000~3,500만원(19.6%) 3,500~4,000만원(7.9%) 4,000~4,500만원(4.7%) 4,500~5,000(3.8%) 5,000만원 이상(3.6%) 등 금액이 높아질수록 응답률은 낮아졌다.

 

또한 재취업 시 희망 직종에 대한 질문에 30.6%조건만 맞으며 직종은 상관없다고 답해 재취업이 된다면 기존의 직무나 경력을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다음으로 사무관리직(27.5%) 서비스직(17.2%) 생산기술건설직(12.5%) 영업판매직(7.3%) 운송배달직(4.9%)순으로 희망 업무를 밝혔다.

 

한편 구직상황에서의 스트레스 원인을 묻자 42.3%경제적으로 어려워지는 상황1위로 꼽으며 재취업을 하려는 이유와 부합하는 결과를 보였다. 이어 생각보다 길어지는 구직기간’(27.5%)2위에 올랐으며 미래가 막막하게 느껴지는 상황’(19.2%), ‘거듭되는 실패로 떨어지는 자신감’(8.3%), ‘주위의 부담스러운 시선’(2.8%)이 뒤를 이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5.09 09:19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