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수도권 직장인, 하루 평균 출퇴근에 쓰는 시간은 얼마나?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3.07 09:59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직장인들이 하루 평균 115분을 출퇴근에 소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 지역 직장인들의 일 평균 출퇴근 시간은 60분으로 수도권 직장인들이 하루 55분을 더 길 위에서 쓰고 있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1,301명에게 출퇴근길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의 조사를 통해 직장인들에게 출퇴근에 소요되는 시간을 개방형으로 물은 결과, 하루 평균 103분을 쓰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살펴 보면 경기 지역 직장인이 134.2분으로 가장 길었고, 인천이 100분으로 그 뒤를 이었다. 서울도 95.8분으로 나타나 수도권 지역 직장인들은 하루 평균 114.5분을 출퇴근에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 지역 직장인들의 출퇴근시간은 59.9분으로 상대적으로 짧았으며, 특히 인천을 제외한 경기지역은 이보다 두 배 이상 긴 시간을 길 위에서 사용하고 있었다.

 

수도권 직장인들이 평소 출퇴근을 위해 주로 이용하는 수단은 버스-지하철 환승(32.4%)’이었다. 이어 지하철(29.1%)’, ‘버스(19.6%)’ 5명 중 4명이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퇴근하고 있었다. 반면 비수도권 직장인들은 버스를 이용한다는 응답이 32.0%로 가장 높았던 가운데 자가용을 타고 출퇴근한다는 응답도 27.6%로 높았다.

 

이처럼 짧지 않은 출퇴근길, 직장인들은 무엇을 하며 보낼까? 잡코리아 조사결과 직장인들이 출퇴근길에 가장 많이 하는 일(*복수응답) 1위는 음악 감상(56.3%, 응답률)이었다. 이어 모바일 메신저 및 SNS(28.4%)잠자기휴식(28.0%)이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뉴스컨텐츠정보를 검색(23.8%)하거나 운전, 도보 등 이동 그 자체(21.1%)를 한다는 응답도 이어졌다.

 

기타 의견으로는 동영상 감상(18.4%) 모바일 게임(13.2%) 웹소설, 웹툰 등 e-북 독서(12.7%)를 본다는 응답도 이어졌다. 잡코리아는 전체 응답률 230% 중 절반이 훌쩍 넘는 약 150%의 응답률이 음악 및 동영상 감상, SNS, 뉴스 검색, 모바일 게임 등 모바일을 통해 이뤄진다는 데 주목했다. 출퇴근길 직장인들의 가장 친한 친구가 바로 모바일인 셈.

 

연령별 차이도 눈길을 끌었다. 모든 연령에서 1위는 음악 감상이 차지했지만 2062.1%, 3055.5%, 40대 이상 40.1% 등 연령이 낮을수록 음악을 듣는다는 응답률이 높았다. 20대는 모바일 메신저가 37.3%2, 휴식이 30.9%3위를 차지했다. 반면 30대는 휴식(25.8%)뉴스 검색(24.5%)을 근소한 차이로 밀어내고 2위를 차지했다. 40대 이상 직장인들이 출퇴근길에 가장 많이 하는 일 2위는 운전, 도보 등 이동(29.4%)이었으며, 잠자기휴식(25.4%)3위를 차지했다.

 

한편 출퇴근길 직장인 최고의 스트레스는 현실이었다. 잡코리아-알바몬 설문 결과 직장인들이 뽑은 출퇴근길 최고의 스트레스 1위를 오늘도 어김 없이 출근이라는 현실(50.9%, 응답률)’이 차지한 것. 2위는 자도 자도 잔 것 같지 않은 내 몸(42.5%)’, 3위는 사람이 너무 많은 만원 버스와 지하철(31.7%)’이 각각 차지했다. 이어 너무 먼 회사와 집의 거리(29.3%)’, ‘교통체증(19.1%)’이 차례로 출퇴근길 스트레스 4, 5위에 올랐다. 이밖에 늘 모자란 몇 분, 지각의 긴장감(18.9%)’, ‘마스크로 중무장하게 하는 미세먼지(10.5%)’, ‘집에 가도 쉴 수 없다는 현실(8.5%)’, ‘날씨(7.1%)’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3.07 09:59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