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미세먼지 대란 속 회사‧대학은 안전? 공기청정기 비치율 절반 남짓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3.06 09:39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에 서울 각급 학교에서 실외수업이 금지되고 교실마다 공기청정기 설치가 추진된다. 그러나 대학, 직장 등에는 공기정화시설 설치율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성인남녀 총 73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직장 내 공기청정기가 비치된 곳은 5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미세먼지로 인해 생활에 불편함을 느낀다는 안건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86.8%는 공감했다(100점 환산 기준 86.8). 또한, ‘범국가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라는 데에는 그보다 높은 92.2%가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대기질로 인한 불편함은 커지고 있지만, 이를 달랠 대안은 적었다. 미세먼지 현상에 어떻게 대처하고 있느냐는 물음에 마스크 착용(33%) 외출 자제(24%)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수치 확인(21%) 공기청정기 비치(17%)라는 대답이 많았다.

 

이러한 조사 결과와 상반되게 직장 내 공기청정기가 비치된 곳은 많지 않았다. 우선 단 한 곳도 없다를 선택한 비율이 37%, ‘비치 예정5%로 집계됐다. 직장 10곳 중 5곳에만 공기청정시설이 비치된 것.

 

대학교의 경우 상황은 더 안 좋았다. 교내 공기청정기가 비치됐다는 응답은 43%에 그쳤다. 비치된 곳은 직장의 경우 사무실(33%), 대표이사실(10%), 구내식당카페테리아(6%) 순이었고, 대학교는 도서관(19%), 강의실(11%), 식당(8%) 순으로 집계됐다.

 

이 떄문에 국내 주요기관에 설치된 공기청정기 등 공기정화와 환기시설이 태부족하다는 데 입을 모았다. 응답자의 무려 92%가 공기청정 시설이 부족하다고 지적했고, 이어서 학교나 직장 및 공공기관 등 주요시설에 공기청정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것에 대해 90%가 찬성했다. 특히 지하철 및 버스 등 대중교통에도 공기청정시설이 필요하다는 의견 역시 93%로 높았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3.06 09:39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