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돌봄’ 문제 우려, 4월 11일 임시공휴일 무산되나… "이미 예약한 티켓은?"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3.06 09:28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으로 추진되던 411일 임시공휴일 지정이 무산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연합뉴스 등 다수 언론사는 정부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 4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가 최근 국무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반대 의견이 다수로 나타났다고 밝혔다는 것. 국무위원들은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인한 일하는 부모들의 고충, 재계의 어려움 등에 대해 우려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임시공휴일 무산 가능성이 점쳐 지고 있지만, 국민 여론에 따라 임시공휴일 지정이 이뤄질 가능성도 남아 있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가 지난달 22CBS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에게 임시정부 수립일의 임시 공휴일 지정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이 임시 공휴일 지정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만약 임시 공휴일 지정이 무산될 경우, 임시 공휴일 지정을 예상하고 연휴를 즐기려던 이들의 계획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임시공휴일 지정 이야기가 나온 지난달 20일부터 다음달 11일 출발 항공권의 예약률이 93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패키지여행 상품 예약도 40가까이 늘었다. 인터파크투어도 지난주부터 항공권, 패키지여행 상품 검색량이 증가하기 시작해 다음달 11일을 포함한 기간의 항공권 예약이 102, 패키지여행은 90넘게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3.06 09:2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