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인사담당자, 10명 중 4명 “올해 채용경기, 작년보다 안 좋을 것”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1.02 09:38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올해 채용경기가 작년보다 좋지 않을 것이라 예상했다. 올해 채용분야에서 주목 받을 키워드로는 신입직 수시채용 증가를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181명에게 <2019년 예상하는 채용시장 전망>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중 4명에 달하는 45.3%작년보다 나빠질 것이라 답했다. ‘작년보다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자는 10.5%에 그쳤고, 44.2%작년과 비슷할 것이라 답했다.

 

근무하는 회사의 정규직 직원채용 전망에 대해서도 작년보다 적게 채용할 것이라 예상한 인사담당자가 48.1%2명중 1명에 가까웠다. ‘근무 회사는 2019년에 작년보다 정규직 직원을 더 많이 채용할 예정인가?’라는 질문에 작년보다 적게 채용할 것이라는 인사담당자가 48.1%로 가장 많았다. ‘작년보다 많이 채용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10.5%,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41.4%로 조사됐다.

 

인사담당자들이 작년보다 적게 채용할 것 같다고 예상하는 이유 중에는 기업의 경영여건이 좋지 않아 채용도 적을 것 같다는 답변이 63.2%(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력감원을 계획하고 있어 채용은 적을 것 같다는 인사담당자가 35.6%로 다음으로 많았고, 이외에는 퇴사하는 직원의 공백을 충원하지 않을 것 같다(34.5%)’거나 사업을 축소하고 있기 때문(26.4%)’이라는 응답자가 있었다.

 

올해 경력 연차별 채용전망에 대해서는, 신입직 보다 경력직 채용 경기가 더 나을 것이라 예상했다. ‘올해 신입직 채용이 작년보다 증가할까라는 질문에 증가할 것이라 예상한 인사담당자는 8.3%에 그쳤으나 올해 경력직 채용이 작년보다 증가할까라는 질문에 증가할 것이라 예상한 인사담당자가 16.0%로 더 많았다.

 

한편, 인사담당자들은 2019년 채용분야에서 주목 받을 키워드로 신입직 수시채용 증가를 꼽았다. ‘올해 채용분야에서 주목 받을 것으로 보이는 키워드를 조사한 결과 신입직 수시채용 증가를 꼽은 응답자가 31.5%(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일자리 축소(26.0%)’, ‘AI채용의 확산(16.6%)’ 순으로 꼽은 응답자가 많았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장기적인 저성장 흐름으로 인해 신입직 채용도 대규모 신입공채보다 수시채용으로 모집하는 기업들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에 신입직 취업준비생들은 수시로 채용공고를 확인하고 지원서류를 구비해놓는 것이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1.02 09:3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