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아르바이트 채용트렌드 달라지나? 시급 아르바이트 ‘줄고’, 월급 아르바이트 ‘늘고’
  • 허이선인턴 기자

  • 입력:2018.11.14 10:16

 



 

 

올 초 최저임금 상승 이후 시급형 아르바이트는 꾸준히 줄어든 반면, 월급형 아르바이트는 매달 늘어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O2O 플랫폼 알바콜의 채용공고 분석결과다.

알바콜이 올 한해 자사에 등록된 6개 서비스 직종 (매장관리, 서빙, 주방, 배달운송, 사무보조, 노무기능)의 아르바이트 채용공고를 급여지급 형태별로 분류했다. 지급형태는 시급, 일급, 주급, 월급, 그리고 건별로 구분되는데 가장 많은 지급형태는 시급형으로 평균 60.5%에 달했다.

 

이 가운데 특이사항으로는 시급형 아르바이트 비중은 꾸준히 줄어든 반면, 월급형 아르바이트는 매달 증가추세라는 점. 시급형 아르바이트의 경우 1월 기준 전체의 71.0% 비중이었으나, 2월에 65.5%-5.5% 줄어들더니 4월에는 59.9%로 첫 50%대에 진입했다. 그리고 11월 현재기준 53.4%, 1월 기준 최대 17.6%P만큼 비중이 줄었다.

 

이 자리는 월급형 아르바이트가 메꿨다. 1월 기준 전체 아르바이트공고의 24.9%에 해당했던 월급형 아르바이트는 반대로 2월에 30%대를 기록, 꾸준히 늘더니 9, 10, 113개월 연속 38%대를 점유 중이다. 1월 기준 최대 13.1P%늘어난 것.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건비 산정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아르바이트 시장에는 크고 작은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인크루트가 지난 8월 자영업자 208명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설문한 바에 따르면 월 수익과 월 매출은 각 64%, 53% 줄고, 반대로 인건비 및 점주 직접근로시간은 각각 61%, 76%만큼 늘었다고 조사된 바 있다. 특히 자영업자 10명 중 6명 이상은 인건비가 늘었음을 토로했고, 이는 과정에서 기존 직원 비중을 줄임으로써 직접근로시간이 늘었음을 시사하게 되는 대목이다.

 

서미영 인크루트·알바콜 대표는 한편 인건비 부담으로 기존의 다수의 시급형 아르바이트 채용에서 소수의 월급형 아르바이트 또는 직원과 다름없는 생계형 아르바이트의 채용으로, 점점 아르바이트 채용 패러다임이 달라지는 것은 아닌지 추측해 본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