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 스펙 좋아도 자소서 엉망이면 ‘탈락’
  • 허이선인턴 기자

  • 입력:2018.09.11 11:20

 


인사담당자 열 명 중 일곱 명은 지원자의 스펙보다는 자소서의 완성도에 더 비중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주요기업들의 서류접수 기간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 대표 서미영)가 기업 인사담당자 2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인사담당자들의 61%는 지원자의 스펙이 엉망이어도 자기소개서가 제대로 작성되었다면 서류에서 통과시킬 의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완벽한 스펙을 갖춘 지원자의 엉망인 자기소개서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경우가 많았다. 73%의 인사담당자들은 (이 경우) ‘서류에서 탈락시키겠다고 답했으며,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은 27%에 불과했다.

 

그렇다면 완벽한 자기소개서의 조건이란 무엇일까? 관련 질문에 상당수의 인사담당자들은 직무역량이 효과적으로 제시된 자기소개서를 꼽았다. 인사담당자의 34%는 지원자들의 자기소개서를 평가할 때 직무 경험을 묻는 평가를 가장 중시한다고 밝힌 것. 이어 지원동기 문항23%로 뒷 순위에 올랐고, ‘지원자의 개별적 특성을 묻는 질문’(18%)이 그 뒤를 이었다. 그 외에 입사 후 포부’(10%), ‘NCS형 문항’(10%), ‘성장 과정 문항’(4%) 등의 답변이 있었다.

 

이는 실무역량 및 직무에 대한 지원자의 적합도 파악에 기업들의 관심이 쏠려 있음을 방증하는 대목이다. 실제로 직무 경험을 묻는 문제지원동기 문항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유에 관해 묻자 실무 경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29%)이라는 답변과 지원자의 직무 적합도 파악을 중요시하기 때문’(24%)이라는 답변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근소한 차이였지만 지원자의 성격과 가치관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라는 답변은 23%3순위로 밀렸다.

 

또한 인사담당자들은 지원자가 직무에 대해 얼마나 이해하고 관심을 가져왔는지 파악하는 데 힘을 쏟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자기소개서에서 가장 인상 깊은 요소는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 본인의 직무 경험에 대해 구체적으로 작성했을 때라는 응답이 32%로 가장 높게 나타났기 때문이었다. 그 밖에도 인사담당자들은 자기만의 스토리로 자기소개서를 작성했을 때’(22%), ‘어려운 질문에도 최대한 고민한 흔적이 보일 때’(21%), ‘회사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 보일 때’(14%)등 입사하고 싶은 열망을 효과적으로 표현한 구직자에 대해 높게 평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인크루트 서미영 대표는 취업의 첫 번째 관문인 자기소개서, 스펙은 급조할 수 없지만, 자기소개서만큼은 앞선 중요평가항목을 고려해 지원기간 내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며 응원을 전했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