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폭염보다 무서운 ‘전기세 폭탄’ 7월 전기요금 평균 12만 3000원… ‘누진제 폐지’ 한 목소리
  • 이자현인턴 기자

  • 입력:2018.08.13 10:08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아르바이트O2O플랫폼 알바콜은 공동설문조사 결과 올여름 초유의 폭염대란보다 더 두려운 것은 전기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108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조사에는 4인 가구(본인제외 3/38%))3인 가구(23%)의 비중이 높았고, 30대는 46%, 20대는 31% 포함되어 있었다.

 

먼저 올여름 하루 평균 냉방기구 가동시간은 ‘10.9시간이었던 것으로 나타났고, 열대야로 인해 응답자의 65%는 밤에도 에어컨 등 냉방 기구를 작동한 채 수면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팔 할이 2~30대로 이들이 낮 동안은 주로 집 밖에서 활동하는 점을 고려, 특히 평일 직장인을 기준으로 이들이 퇴근 후 집에 돌아온 시점을 저녁 8시로 가정한다면 다음 날 출근 무렵인 오전 7시까지 총 11시간가량 냉방 기구를 가동했을 것으로 볼 수 있는데, 이는 설문결과와 정확히 일치한다.

 

한편, 전체 참여자 중 7월분 전기세 고지서를 받았거나 요금을 알고 있는 비율은 27%에 달했다. 이들에게 7월 전기요금을 물은 결과, 평균 123600원으로 집계되었다. 통상 7월분 고지서에 반영되는 실사용기간은 전월(6) 말부터 당월 말까지의 사용금액인 만큼, 무더위가 절정에 달했던 7월 말 8월 초 사이의 전기요금은 미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미 상당한 금액을 통보받았기 때문일까, 전기세 적용방안에 대한 논의도 거셌다. 가장 희망하는 방안에는 누진세 폐지’(30%)누진세 구간완화’(25%)가 꼽혔다. 현재의 전기요금 관련 누진세를 폐지하거나, 사용량에 따른 누진세 설정구간의 완화를 바라고 있는 것. 다음으로 소득별, 계층별, 가구 수별 추가 할인방안 마련’(16%) 전력공급회사 다양화’(9%) 검침일 자율선택’(7%) 냉방기구의 에너지효율등급 별도관리’(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이외에도 상업용 및 농업용 전기세 인상 심야시간대 전기세 인하 등의 의견이 쏟아졌다.

 

이렇듯 폭염대란으로 인한 전기세 폭탄이 현실로 다가오면서 전기세 조정방안에 대한 논의가 그 어느 때 보다 뜨겁다. 끝으로, 무더위와 전기세 중 전기세가 더 두렵다고 답한 비율은 48.4%무더위를 꼽은 48.2%를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 8일부터 3일 동안 실시했으며, 인크루트와 알바콜 회원 총 1108명이 참여했다.

    



▶에듀동아 이자현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