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더워요vs추워요’ 성인남녀 41%, 여름철 사무실 고민거리 있다
  • 이자현인턴 기자

  • 입력:2018.07.11 11:31


 

성인남녀 5명 중 2명은 여름철 사무실 고민거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성의 경우 너무 더운 실내를, 여성은 과한 냉방으로 인한 추위를 여름철 사무실 고민거리로 꼽아 차이를 보였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직장생활 및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성인남녀 2,109명을 대상으로 <여름철 사무실매장 고민거리>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여름철 사무실매장 고민거리가 있나요?’라는 질문에 성인남녀 41.1%그렇다고 답했다. 고민거리가 있다는 답변은 여성 응답자(42.9%)가 남성(37.6%)보다 5%P 정도 높았다.

 

특히 성인남녀들의 사무실 고민거리가 성별로 달라 눈길을 끌었다. 남성들의 경우 냉방을 거의 하지 않아 더운 실내(46.3%)땀 냄새 등 퀴퀴한 냄새(41.1%)를 주요 사무실 고민거리로 꼽았다. 반면 여성들은 땀 냄새 등 퀴퀴한 냄새(44.6%)에 이어 과한 냉방으로 인한 추위(44.1%)1, 2위에 올라 상반된 입장을 보였던 것(*복수응답).

 

실제로 잡코리아 조사 결과 과한 냉방으로 인해 사무실매장에 여분의 외투 등을 마련해 둔다는 답변은 남성(34.1%)보다 여성(45.3%)10%P 이상 많았다. 이어 개인 냉방용품 비치 현황은 남성(52.3%)이 여성(45.7%)보다 많아 사무실 냉방에 대한 남녀의 입장 차를 확인할 수 있었다. 사무실매장에 개인 냉방용품을 비치했다고 답한 성인남녀들은 그 이유로 사무실 냉방시설 만으로는 더위가 가시질 않아서(49.6%)’ 쾌적한 회사생활을 위해서(36.6%)’ 냉방 사각지대에 앉아 있어서(20.7%)’ 등을 꼽았다(*복수응답).

 

한편 성인남녀 68.5%는 근무하는 사무실매장이 여름철 국민절전 캠페인에 따라 실내온도 26도를 유지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여름철 실내온도 26에 대한 의견을 묻자 적당하지 않다-덥다(47.8%)는 의견과 적당하다(47.2%)는 의견이 대립을 이뤘다. 적당하지 않다-춥다는 응답은 5.0%의 응답률로 미미했다. 성인남녀들이 생각하는 여름철 적정 실내온도는 평균 24.2도로 집계됐다(*개방형 조사).

 

 



▶에듀동아 이자현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