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2030세대 미혼 성인남녀 10명 중 7명 이상이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월세, 생활비 등 경제적인 이유로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이 2030세대 미혼 성인남녀 806명을 대상으로 부모님으로부터 독립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중 76.1%가 현재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76.9%)이 남성(73.4%)들에 비해, 20(78.3%)30(66.4%)에 비해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경우가 다소 많았으며, 현 상황 별로는 취업준비생(79.0%) 학생(76.7%) 직장인(69.5%) 순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여전히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이유로는 자취에 들어가는 월세와 생활비 등 경제적인 부담 때문이 66.9%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외에 독립을 하고 싶어도 부모님께서 허락하지 않기 때문(12.1%) 학교와 직장 등 통근에 문제가 없기 때문(9.8%) 특별한 이유가 없으면 가족과 함께 살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7.3%) 혼자 살면 외롭기 때문(1.8%) 등의 소수 의견도 있었다.

 

한편, 현재 부모님으로부터 독립해서 살고 있다는 미혼남녀들을 대상으로 독립한 이유에 대해 질문한 결과, ‘학교 또는 직장의 통근 문제가 있기 때문60.6%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부모님으로부터 자유로워지고 싶어서’(17.6%), ‘성인이 되면 부모님으로부터 독립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하기 때문’(17.1%) 등의 의견도 있었다.

 

이들이 이야기 하는 독립생활의 가장 큰 장점으로는 귀가, 기상 시간 등이 자유롭다’(46.6%), ‘스스로에 대한 책임감이 강해진다’(43.5%)는 의견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반면, 가장 큰 단점으로는 공과금, 윌세 등 생활비 부담을 꼽은 응답자가 60.6%로 절반 이상을 차지해 많았다. 이외에 청소.빨래 등 집안일 부담(16.6%) 불규칙적인 식사 및 생활습관으로 인한 건강악화(14.0%) 외로움(8.3%) 등의 의견도 있었다.

 

알바몬이 현재 부모님으로부터 독립해서 나 혼자 살고 있다고 답한 미혼 남녀들을 대상으로 거주 형태에 대해 조사한 결과 원룸에서 살고 있다는 응답이 52.8%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빌라 및 다세대 주택(19.2%) 오피스텔(12.4%) 고시원(4.1%) 등의 순이었다. 거주지 소유형태로는 월세인 경우가 63.7%로 가장 많았으며, 전세(18.7%) 하숙 또는 기숙사(11.4%) 등도 있었다. 현재 거주지로부터 회사 또는 학교까지의 거리는 평균 30분 내외가 64.8%로 가장 많았다.

 

주거에 들어가는 한 달 평균 비용으로는 주거비 402천 원, 주거관리비 및 공과금 13만원으로 총 532천 원 정도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들 2030세대 미혼 남녀들이 생각하는 부모님으로부터 독립하기 가장 적정한 시기로는 취업 이후48.8%로 가장 많았으며, ‘결혼 이후’(26.4%), ‘20살 이후’(19.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에듀동아 이혜민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