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2018 6월 모의고사 총평] “영어영역이 핵심 키(Key) 될 것”(진학사)
  • 김지연 기자

  • 입력:2018.06.07 16:00






 

2018년 6월 모의평가 국·영·수 주요 영역 시험이 모두 종료된 가운데, 입시전문기관 진학사가 6월 모의평가에 대해 “전반적으로 지난해 수능, 그리고 올해 3월 모의고사와 유사하게 평이하게 출제되었으나, 영어는 다소 까다롭게 출제됐다”는 총평을 내놨다. 

 




○ 국어, 전반적으로 평이


 

국어영역은 전체적으로 평이한 수준에서 출제되었다. 독서는 3개의 지문이 출제되었다. 최한기의 인체관을 다룬 인문 융합 지문은 EBS 수능특강의 지문을 끌어왔고, 법률 규정을 다룬 사회 지문과 검사용 키트를 다룬 과학기술 지문은 EBS 수능특강에서 소재만을 끌어왔다. 과학 지문을 중심으로 고난도를 형성했던 예년의 기출과 달리, 이번 시험은 세 개 지문 모두 평이한 수준으로 출제되어 학생들이 시험에 자신 있게 임할 수 있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학에서는 현대소설(한계령), 고전소설(옹고집전), 현대시(휴전선), 고전시가(서경별곡)가 EBS 수능특강과 연계되었다. 현대시(우포늪 왁새), 현대수필(주을온천행), 고전시가(만분가)는 EBS 수능특강에 수록되지 않은 작품이다. 하지만 출제 작품들 모두 감상하기에 무리가 없는 수준이었다.

 

마지막 관심사라고 할 수 있는 문법 영역 역시 중상 수준의 난이도를 보였다. 독서 영역 지문의 난이도가 높지 않다는 점, 문학 영역의 경우 EBS 교재에서 대부분의 지문을 끌어온 점을 고려할 때, 이번 6월 모평 국어영역은 지난 해 수능보다는 약간 쉽고, 올해 3월 학평보다는 쉬운 수준으로 출제되었다.

 




○ 수학, 가형 확통 어려웠고 나형 ‘아주 쉬운 문제’는 없었다


 

수학 가형은 전년도 수능, 3월 모평과 비슷한 난도로 출제되었다. 문제 유형 또한 기존 수능이나 모의평가와 유사해 기출문제를 바탕으로 충실히 공부를 한 학생이라면 어렵지 않게 해결할 수 있었을 것이다. 다만 확률과 통계에서 난도 있는 문제가 출제되면서 이 부분에서 실수를 한 학생들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수학 나형은 전년도 수능과 비슷하고, 3월 모평보다 다소 쉬웠다. 또한, 문제 유형 역시 기존과 크게 다르지 않게 출제되었으며 고난도 문항 역시도 이전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론 쉬운 편이었다. 다만 문제의 난도가 극과 극이었던 기존과 달리 매우 쉬운 난도의 문제보다 약간 난도 있는 문제들이 전반적으로 출제되어 당황한 학생들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 영어, EBS 비연계 문항들 난도까지↑


 

영어의 경우 유형 자체의 변화도 있었고, 몇몇 지문은 학생들에게 낯설고 이해되지 않는 추상적인 내용이 많았다. 이에 따라 이번 모평은 작년 수능에 비해 난이도가 높게 느껴졌을 가능성이 많다. 먼저 유형상의 변화로는 주로 29번에 나오던 어휘 문제가 내용 추론 문제로 바뀌고, 42번 장문빈칸 문제가 어휘 문제로 바뀐 것이 가장 눈에 띈다.

 

그리고 EBS를 변형한 빈칸이나 순서, 위치 문제 자체는 그리 어렵지 않은 내용이었지만 EBS 비연계 문제들이 상당한 난이도로 출제되어 학생들이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 6월 모평 발판으로 삼아 수능 준비는 어떻게?


 

이제 수험생들은 6월 모평에 대한 복습을 반드시 해야 한다. 시험결과에 집중하기보다는 앞으로 남은 시기 어떻게 영역별 학습을 할지에 관해 살펴보도록 하자.

 

국어영역은 정답을 고를 때 근거를 정확히 찾는 것이 중요하다. 막연한 생각을 가지고 답을 고르는 습관을 가지고 있으면 내가 고른 답이 설사 정답이라고 하더라도 다음에는 비슷한 문제를 틀릴 수 있기 때문이다. 시간이 많이 걸리더라도 기출문제를 통해 근거를 표시하며 답을 고르는 연습을 하고 그것이 몸에 익숙해졌을 때, 시간을 관리하는 연습을 해야 한다. 하지만 기출문제만으로는 길어진 지문을 대비하기 어렵다. 긴 지문을 읽다 보면 집중력이 흐트러지거나 앞의 내용을 기억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더 긴 호흡을 가진 단편소설이나 각종 칼럼 등을 매일 읽어 보는 것이 도움이 된다.

 

수학영역은 실수라고 말하는 부분을 줄일 수 있어야 한다. 마음이 조급해서 단순 계산에서 실수가 나는 건지, 많이 연습했던 유형인데 긴장해서 풀이방법이 생각이 안 났던 건지 등 시험장에서의 상황을 리마인드 해 보며 시험 때에 나오는 본인의 실수를 찾고 고칠 수 있어야 한다.

 

영어영역은 절대평가가 되며 학습 부담이 줄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난이도가 낮아진 것은 아니므로 공부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꾸준한 단어 학습이다. 한 번 외웠다고 해서 그 단어를 완벽히 내 것으로 만든 것은 아니다. 반복하고 또 반복하는 단어 암기 습관이 필요하다. 빈칸추론이나 순서정렬 등의 까다로운 유형은 글을 정확히 해석하는 것이 필요하다. 한 문장만 해석이 제대로 되지 않아도 지문이 이상한 방향으로 이해될 수 있기 때문이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6월 모평은 수능 출제경향과 난이도를 알 수 있는 시험이라는 측면이 있지만 반대로 교육과정평가원에서 올 수험생들의 수준을 평가하여 난이도를 조정하는 시험이라는 의미도 지닌다. 때문에 6월 모평 난이도가 올 수능의 난이도라고 예단할 수 없기 때문에 이번 시험에 일희일비 할 필요는 없다. 가장 중요한 것은 지금까지 학습한 것에 대한 평가와 이를 통해 향후 학습방법의 방향을 결정하는 시험이라는 것에 의미를 두고 다시 한 번 문제를 분석하라”고 조언했다.


 



▶에듀동아 김지연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2018 6월 모의고사

# 6월 모의고사

# 6모

# 6모평

# 6월 모평

# 6월 모의고사 국어

# 2018 6월 모의고사 국어

# 6월 모의평가 국어

# 6월 모의고사 영어

# 6모 영어

  • 입력:2018.06.07 16:0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