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대학생 52.2%, ‘스승의 날’ 챙긴다… 인사드리는 선생님은 ‘고등학교 선생님’이 1위
  • 신유경인턴 기자

  • 입력:2018.05.15 11:25





 

스승의 날을 맞아 대학생 2명 중 1명 정도는 스승의 날 따로 인사를 드리거나 찾아뵙는 은사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부분의 대학생들은 인생의 스승이 필요하다고 느끼고 있었으며, 이들이 꼽은 스승이 필요한 순간 1위는 취업 및 진로 등 장래가 고민될 때가 가장 많았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몬이 스승의 날을 맞아 대학생 57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번 알바몬 조사에 참여한 대학생 52.2%스승의 날에 따로 인사드리거나 찾아뵙는 선생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찾아뵙는 선생님은(*복수응답) ‘고등학교 때 선생님이 응답률 57.3%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중학교 때 선생님(24.5%) 초등학교 때 선생님(19.2%) 대학교 교수님(12.6%) 등의 순이었다.

 

특히 이번 알바몬 설문에 참여한 대학생 중 87.5%인생의 스승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인생 스승이 가장 필요한 때로는 취업, 진로 등 장래 문제에 대해 고민이 있을 때29.4%로 가장 높았다. 이어 심각한 고민에 대해 조언이 필요할 때(22.5%) 나 자신에 대한 확신이 생기지 않을 때(13.6%) 어떤 중요한 결정을 앞두고 있을 때(12.5%) 인생이 허무하고 외롭게 느껴질 때(10.7%) 등의 순이었다. 특히 10명 중 1명꼴인 10.3%, 항상 조언을 해 줄 인생의 스승이 필요하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대학생들에게 가장 필요한 스승은 나의 가능성을 찾아내고 도전할 수 있게 도와주는 스승(28.9%)’현명한 판단으로 방향을 제시해 주는 스승(28.5%)’이 근소한 차이로 1, 2위에 올랐다. 3위는 묵묵히 나를 응원해주고 지켜봐 주는 스승(13.6%)’ 4위는 결정을 하는 데 있어 오판하지 않도록 조언해주는 스승(13.2%)’ 5위는 나를 잘 알고 이해하는 소울메이트 같은 스승(11.9%)’이 차지했다.

 

이처럼 대부분의 대학생이 인생의 스승을 필요로 하지만, 막상 인생의 스승으로 삼을 롤모델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56.1%로 절반을 조금 넘었다.

 

닮고 싶은 인생 스승이 있다고 답한 대학생들이 꼽은 롤모델은(*개방형 질문) ‘학창시절 선생님29.9%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어머니(14.2%) 아버지(7.7%) 부모님(5.6%) 순으로 27.5%의 대학생들은 부모님 또는 부모님 중 한 분을 인생의 스승으로 삼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이외에 대학 교수님(4.0%) 유재석(2.5%) 김연아(1.5%) 등도 순위에 올랐다.

 

한편, 대학생들이 꼽은 타인에게 존경을 받는 스승이 되기 위해 갖춰야 할 덕목(*복수응답)으로는 공감 및 소통능력이 응답률 56.9%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신뢰감(33.4%) 배려심(22.3%) 도덕성(20.9%) 겸손(20.2%)이 상위 5위권을 차지했다. 이 외에도 결단력(20.1%) 포용력(19.2%) 리더십(17.5%) 자기관리능력(15.6%) 인간미(11.9%) 등이 존경 받는 스승이 되기 위해 갖춰야 할 덕목 10위 안에 들었다. 



▶에듀동아 신유경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