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교육
  • 초등 시기 간발의 차이가 ‘수포자’ 만든다… 초등 수포자 피하려면?
  • 김수진 기자

  • 입력:2018.04.08 09:00

 


 

 

초등 고학년으로 올라갈수록 수학을 포기하는 학생들이 많아진다. 단순히 수학이 어려워져서 포기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 해당 학년 학생들이 배우는 수준은 아무리 어려워도 이해가 안 되어 포기할 정도는 아니다. 

 

최근 많은 학부모가 고학년에 대비해 문장제 수학, 사고력 수학 등 고난도 문제로 선행 학습을 시키곤 한다. 이처럼 어려운 내용을 ‘부모 주도식’으로 공부하면 아이들은 일찌감치 수학을 싫어하게 된다. 자녀가 수학을 포기하지 않도록 하려면 초등 저학년부터 적정 수준에서 학습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포자의 다른 이름은 ‘수학을 싫어하는 아이’라고 볼 수 있다. 아이 수준을 뛰어넘는 무리한 선행학습과 과도한 학습량은 아이를 수포자로 만드는 지름길이다. 흔히 수학은 선행학습을 반드시 해야 하는 과목이라고 생각하지만, 학생 수준에 맞지 않는 선행 학습은 진정한 수학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1학년이 4학년 수학 문제를 푸는 것은 ‘미리 배웠다’는 의미일 뿐 ‘수학을 잘한다’는 의미는 아니기 때문이다. 수학을 잘하는 학생은 자신의 학년 수준에 해당하는 고난도 문제를 어려움 없이 풀 수 있어야 한다. 

 

학년별로 가장 적절한 학습량은 ‘학교 진도’만큼이고 적절한 복습량은 학교에서 내주는 ‘숙제’만큼이다. 수학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개념이 확장되고 배운 내용이 누적되어 더 높은 단계로 나아가는 계통 학문이다. 초등학교 저학년 때 배운 수의 덧셈, 뺄셈, 곱셈, 나눗셈을 바탕으로 고학년 때는 자연수에서 분수와 소수로 수의 범위가 확장되고, 사칙연산의 학습이 누적되어 혼합 계산을 배우게 된다. 즉, 현재 배우는 내용을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하면 다음 단계를 학습할 때 어려움을 겪게 되므로 학교 진도에 충실히 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수학을 잘하려면 한 문제를 풀더라도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10분에 한 문제를 풀 수 있는 아이에게 30분에 10문제를 풀어보라고 하면, 아이는 시간이 부족해서 자꾸 해답을 찾아보게 될 것이다. 그 순간에는 문제를 이해한 것 같지만, 본인 실력으로 푼 것은 아니다. 문제가 어려워도 끈기 있게 스스로 개념을 이해하고 풀면 한두 번 만에 자기 것으로 소화할 수 있다. 하지만, 해답을 먼저 보는 습관이 생기면 최소한 삼십 번은 반복해야 자기 것으로 만들 수 있게 된다. 따라서 어릴 때부터 문제를 풀 때 끈질기게 생각하고 스스로 이해해서 자기 것으로 소화하고 성취감을 맛보도록 도와주는 훈련이 필요하다.

 

수학 응용력을 키우려면 문제를 풀 때 해결 과정을 단계별로 써 보는 것이 좋다. 응용력이 부족하다는 것은 개념과 원리 이해가 부족하다는 의미이다. 풀이 과정을 쓰다 보면 어느 부분에서 개념이 취약하고, 잘못 이해하는 부분이 무엇인지 한눈에 알 수 있다. 부족한 점을 확인하고 채워가면 점차 높은 문제해결력과 응용력을 기를 수 있을 것이다. 이와 함께 배운 개념을 아이 스스로 설명하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본인이 이해한 것을 타인에게 설명하면서 개념을 한 번 더 정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 이종현 NE능률 수학개발팀 수석연구원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8.04.08 09:0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