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한능평, ‘심리상담사무료지원’ 베이비시터, 아이돌보미, 아이돌봄서비스 업무향상 위한 각종 심리상담사자격증 취득지원
  • 김재성 기자

  • 입력:2018.03.14 00:15

 


한국능률교육평가원(한능평)에서는 베이비시터 및 아이돌보미(아이돌봄) 서비스 업무에 있어 다양한 성격과 유형에 대비해 아동을 보다 안전하게 돌볼 수 있게 하는 전문적인 아이 돌보미가 되기 위한 업무능력향상과 재능기부의 취지로 교육원 내 아동심리상담사, 놀이심리상담사 등 각 종 관련 분야 심리상담사자격증과 아동교육지도사 등의 수강료를 무료 지원한다.


한국능률교육평가원은 서울남부교육청에 등록된 원격평생교육원(제267호)으로 100%온라인교육과정을 지향하고 있다. 자격증 별 각 4~6주의 교육기간을 통한 온라인시험 후 합격 시 1, 2급 자격증에 대한 동시발급신청이 가능하며 발급되는 자격증은 국무총리산하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 정식으로 등록된 자격관리기관(협회)에서 발급되어 향후 업무 시 필요한 자격기준인 ‘자격기본법 제 17조에 의거한 민간자격’으로 제공인력 취업지원이 가능하다.


무료강의지원 수강신청방법은 한국능률교육평가원 홈페이지 무료가입 후 수강신청을 진행하면 되며 총 22과정의 자격증 중 학습자의 선택에 따른 최대 3과정의 무료 수강 신청이 가능하다. 온라인 교육과정으로 인터넷만 된다면 전 지역 누구나 무료신청이 가능하다는 관계자의 설명이다. PC, 스마트폰으로 수강신청이 가능하며 교재는 파일로 무료 제공된다.


베이비시터는 일반 탁아소와는 달리 사적인 계약에 의한 유아탁아소로서 산휴가 끝난 유아로부터 생후 5~6개월 미만의 아기를 맡는 곳으로 자택을 사용하여 2~3명의 아기를 맡은 곳과 탁아소와 같이 시설을 갖추고 전임을 배치하여 두는 곳 등 베이비시터 규모는 다양하다. 아이돌보미서비스(아동돌봄서비스) 사업이란 만 12세 이하 아동을 둔 맞벌이 가정 등에 아이돌보미가 직접 방문해 아동을 안전하게 돌봐주는 우리 가족행복돌보미, 아이돌보미를 지원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아이돌보미서비스 지원사업은 가정의 아이돌봄을 지원하여 아이의 복지증진과 보호자의 일, 가정 양립을 통한 가족구성원의 삶의 질 향상과 양육친화적인 사회환경을 조성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두 분야 다 아동에 대한 심리파악이 필요하다.


한국능률교육평가원은 아동의 상태에 따른 다양한 심리치료 접근기법에 관련한 자격증이 있다. 노이로제, 강박증, 대인기피증 증상 등의 성격장애를 치료하는 심리분석상담사와 아스퍼거증후군, 자폐증, ADHD 증상 관련 아동심리치료업무 관련 놀이심리상담사자격증/아동심리상담사자격증, 아동, 청소년의 비전형성에 대한 진로고민 시 기본적인 진로코칭과 사주풀이 등을 통한 성격에 따른 상담을 진행하는 진로적성상담사/명리심리상담사 등이 있다.


이 밖에도 도구 등의 매개체를 통한 상태를 파악하는 미술심리상담사자격증/음악심리상담사자격증, 청소년폭력 등에 대한 심리지원서비스 업무관련 청소년심리상담사/학교폭력예방상담사, 우울증, 불안장애, 틱장애, 공황장애증상 등의 정신질환 관련 심리치료업무 관련 인지행동심리상담사와 스트레스, 화병 증상으로 인한 분노조절장애 등을 치료하는 분조조절상담사, 가정 내 불화 등에 대한 접근과정인 가족심리상담사/노인심리상담사과정이 있다.


지도사 과정은 아동, 청소년의 학습지향에 따른 수업시간 외의 공부방 학습 코칭을 지원할 수 있는 자기주도학습지도사•독서지도사, 초등영어지도사•방과후지도사자격증과 올바른 인성코칭교육을 실시하는 인성지도사, 언어발달지도사, 부모교육지도사, 영재창의지도사가 있다.


한국능률교육평가원은 자격증 취득학습자들의 취업정보 편의성을 위해 취업실무특강과 취업정보센터를 동시 운영 중에 있다. 수강료 무료지원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공지 및 전화상담을 통해 가능하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8.03.14 00:1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