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동국대는 김동일 동국대 일산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과 교수팀이 최근 난임 치료를 위한 착상 개선용 한방 난임 치료 처방인 배란착상방(排卵着床方)‘에 대한 연구 발명 특허를 획득했다12일 밝혔다.

 

동국대에 따르면, 이 특허는 김동일 교수가 임상 경험에 의해 개발한 처방을 활용한 것으로 착상 증진 효능을 갖는 배란착상방 추출물 및 이의 용도이며, 한방 난임 치료 한약 처방에 대한 연구 발명 특허다.

 

이 발명은 배란착상방(생식세포 보호를 통한 난자 질 개선 및 착상률 향상 효과와 조기폐경 예방효과를 가진 처방)의 추출물을 유효성분으로 한 처방으로 착상 장애로 인한 불임의 예방·개선·치료에 관한 것이다.

 

배란착상방 추출물은 부작용이 적고, 배란뿐만 아니라 수정란의 착상을 증진하여 임신 유지에 도움을 줄 수 있으며, 착상 장애로 인한 불임, 난임 등의 개선·예방·억제 또는 치료에 유용한 의약품 및 건강 기능식품으로 사용될 수 있다. 이를 통해 난임 치료와 시험관 시술 과정에서 착상 장애를 가진 여성에 대한 치료 가능성을 높이게 됐다.

 

배란착상방 추출물은 항산화작용을 할 뿐만 아니라 대표적인 난소 독성 물질인 VCD(4-vinylcyclohexene diepoxide)에 의한 생식세포 독성에 대해 보호효과를 보였다.

 

또한, 난소에 대한 독성 작용을 가진 물질로부터 난소의 생리기능을 보호함으로써 조기난소부전, 폐경 전 갱년기장애 등의 개선·예방·억제 또는 치료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동일 교수는 한국사회 인구절벽의 직접적인 원인은 출산율 저하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우리 사회가 경험적으로 공유하던 한의(韓醫) 난임 치료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한약을 통한 여성 생식 건강 증진과 난임 치료를 시행하는 중요한 근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2015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한의약 선도 기술개발사업수행의 일환으로, 난임 환자의 착상 개선을 통해 난임 치료율을 높이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에듀동아 박재영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