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직장인 10명 중 6명 ‘올해 연말보너스 없어요’… 24.6%만이 ‘91만원’ 씩 받아
  • 유태관인턴 기자

  • 입력:2017.12.29 11:18



 

 

직장인 과반수는 올해 연말 보너스를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이광석)가 발표한 '직장인 연말 보너스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직장인들의 24.6%만이 올해 연말 보너스를 받거나 받을 예정에 있다고 밝힌 가운데 64.9% 가량이 '연말보너스를 지급받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잘 모르겠다고 답한 의견도 10.5%로 나타났다.

 

연말보너스를 받는다고 밝힌 직장인 24.6%의 평균 보너스 금액은 916360원 가량으로, 보너스 지급 방식에 대해서는 이들의 40.7%(본인의) 월급 기준으로 일정 비율을 보너스로 지급받았다고 답했다. '개인별로 상이해서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23.7%로 후순위 답변을 차지했고, 이어 '회사에서 지정한 일괄 금액을 받는다'는 답변이 20.3%, '(본인의)연봉을 기준으로 일정 비율을 받는다'는 답변이 10.2%, '연간 상여금의 일정 비율을 받는다'는 답변이 5.1%로 나타났다.

 

반면, 전체 응답자의 37.2%'보너스나 직원선물을 지급하는 데에 있어 정규직-비정규직 간의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차등지급의 형태에 관해서는 43.5%'정규직과 비정규직에게 주어지는 보너스 및 선물의 금액대가 각각 다르다'고 응답했고, '정규직은 현금, 비정규직은 선물세트를 지급한다(20.7%)', '정규직은 현금, 비정규직은 복지포인트 등 비()실물을 지급한다(6.5%)' 등의 답변을 내놨다.

 

연말보너스를 지급받는 이유에 대해 묻자 35.5%의 직장인들이 '직원들의 노고 격려 차원에서 지급'된다고 밝혔고, 연봉규정에 상여금 항목이 포함되어 있어서(23.7%) 올해 실적이 예상을 뛰어 넘어서(18.4%) 내년에 더 열심히 해달라는 사기진작의 차원에서(14.5%)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한편, '연말보너스가 예정되어 있지 않다면, 어떤 형태의 보상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7.9%가 회사에서 '(직원 사기 충전을 위한) 별다른 대안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26.8%'연말회식 및 송년회로 대체한다'고 밝혔고, '연차휴가 사용권장으로 대체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12.1%, '선물세트 지급으로 대체한다'는 답변이 5.8% 순으로 뒤를 이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