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이직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의 10명 중 7명이 퇴사한 전 직장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중 절반은 실제로 전 직장에 재입사 지원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가 이직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 1141명을 대상으로 퇴사 후 재입사 경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이같이 밝혔다.

 

조사결과 이직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의 72%가 퇴사한 전 직장에 재입사 하는 것을 고려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70.9%) 보다 남성’(72.6%)에게서 이 같은 현상이 다소 높게 관찰됐다.

 

재입사를 고려한 직장인의 53.2%는 실제로 퇴사한 전 직장에 지원을 했다고 응답했다. 이들 중 73.2%는 재입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재입사 성공 비중은 여성’(76.3%)남성’(71.8%)에 비해 4.5%P 높았다.

 

반면 전 직장으로 돌아가는 것을 고려했지만 재입사 지원을 하지 않은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복수응답) ‘재입사 하더라도 이직을 결심했던 문제는 그대로 일 것 같아서’(52.6%)를 들었다.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은 순간적인 충동일 뿐이라서(28.4%, 지원해도 뽑히지 않을 것 같아서(26.6%) 기존 직원 및 회사의 차별이나 편견이 있을 것 같아서(16.7%) 신규 채용이 없는 등 지원할 기회가 없어서(10.2%) 등도 재입사 지원을 하지 않은 이유로 꼽혔다.

 

재입사에 성공한 직장인의 10명 중 6명은 재입사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재입사에 만족하는지를 묻자 61.9%만족한다고 응답한 것. 이들은 재입사에 만족하는 가장 큰 이유로(*복수응답) ‘회사문화 및 근무환경이 친숙해서’(73.7%)를 꼽았다. 업무 적응이 빨라서(50.5%) 연봉이 높아져서(25.3%) 별도의 신규직원 교육을 받지 않아도 돼서(10.6%) 퇴사 전보다 애사심이 높아져서((6.1%) 등도 재입사에 만족한 이유라고 답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