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대학생 선정 배우자 희망 연봉? ‘男-4130만원’ ‘女-5286만원’
  • 김지연 기자

  • 입력:2017.10.16 11:00
선호 배우자 직업 TOP3 ‘공무원’, ‘의사·한의사’, ‘교사’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남녀 대학생 1765명을 대상으로 ‘미래 배우자’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여자 대학생들이 희망하는 미래 배우자의 연봉은 5286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남자 대학생들이 선정한 미래 배우자 희망 연봉 4130만원보다 약 1000만원 가량 높은 금액이다.

  



 

알바몬은 대학생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배우자 직업’을 조사했다(*복수응답). 그 결과 남녀 대학생 모두 이상적인 배우자 직업으로 ‘공무원(46.2%)’을 꼽았다. 공무원은 전체 2위에 오른 ‘의사, 한의사(16.7%)’ 보다 30%가량 높은 응답률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교사(15.8%)’, ‘사무직 직장인(14.1%)’이 3, 4위에 올랐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자 대학생들은 ‘공무원’에 이어 ‘교사(27.5%)’를 이상적인 배우자 직업 2위로 선정했다. 반면 여자 대학생들의 경우 ‘의사, 한의사(18.9%)’를 2위로 선택했다. 

 

대학생들이 해당 직업을 이상적이라고 생각한 이유는 ‘안정감’이었다. ‘경제적으로 안정된 직업이라고 생각해서(51.9%)’와 ‘고용형태가 안정적인 직업이라서(42.5%)’라는 답변이 나란히 1, 2위에 오른 것(*복수응답). 이어 ‘개인적으로 호감을 가지고 있는 직업이라서(31.6%)’, ‘저녁이 있는 삶을 보낼 수 있는 직업 같아서(17.1%)’ 등의 답변이 나왔다.

 

연봉 수준, 최종 학력 등 대학생들이 희망하는 미래 배우자 조건도 조사했다. 희망하는 배우자의 연봉 수준은 전체 평균 5040만원이었다. 성별로는 여자 대학생들의 경우 희망하는 배우자의 연봉 수준으로 5286만원을 꼽았다. 반면 남자 대학생들은 4130만원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나 일천만원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학년별로는 1학년 대학생들(평균 5168만원)이 희망하는 배우자 연봉 수준이 가장 높았고, 4학년 대학생들(평균 4826만원)이 가장 낮아 눈길을 끌었다. 

 

다음으로 미래 배우자가 회사에 재직할 경우 선호하는 기업 형태에 대한 질문에는 ‘공기업, 공공기관(35.2%)’을 선호한다는 답변이 1위를 기록했다. ‘기업 형태는 큰 상관없다(31.7%)’는 답변이 2위에 올랐고, ‘대기업(15.9%)’, ‘외국계기업(10.9%)’ 순으로 답변이 이어졌다.

 

남녀 대학생 모두 미래 배우자의 최종학력으로 ‘4년제 대학교 졸업(52.2%)’을 희망한다고 답했다. 업직종의 경우 ‘상관 없다(47.3%)’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금융(12.9%)’, ‘교육 서비스(10.1%)’ 직종을 선호한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대학생 중 15.8%는 결혼을 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이들은 ‘결혼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아서(53.8%)’, ‘가사, 육아 등으로 인해 겪는 갈등과 부담이 싫어서(46.6%)’, ‘싱글로 사는 생활이 즐겁고 편해서(43.0%)’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복수응답).

 



▶에듀동아 김지연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10.16 11:0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