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취업준비생 40.5% “어학능력시험 비용 제일 아까워”
  • 김지연 기자

  • 입력:2017.10.16 10:53
취업준비생, 취업 준비에 월 평균 24만원 써


 

취업준비생들이 취업을 위해 쓰는 비용 중 가장 아까워하는 비용은 ‘어학능력시험 비용’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가 취업준비생 13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이들이 취업준비를 위해 사용하는 월 평균 비용은 24만713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5년 조사 당시 22만8183원에 비해 5.5%정도 증가한 수준이다.

 


 


취업준비생의 절반 가량은 취업준비에 드는 비용의 대부분을 아르바이트(50.1%)로 충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님 및 가족으로부터 받는 용돈을 쓴다는 취업준비생도 38.9%를 차지했다.

 

취업준비생들이 취업 과정에서 쓴 비용 중 가장 아깝다고 느끼는 항목은 △어학능력시험에 사용한 비용(40.5%, 복수 응답)이었다. 이어 △면접에 드는 교통비(32.6%)와 △음료 값 등 취업스터디 하며 드는 비용(18.8%) △이력서 사진촬영 비용(16.9%) △면접 의상 구입 비용(16.6%) 등도 취업준비 할 때 써야 하는 아까운 비용으로 꼽혔다.

 

다음으로는 △인적성검사 등 취업준비 도서 구입 비용(14.0%) △졸업유예 및 추가 수강을 위해 드는 비용(10.9%) △자소서 첨삭 컨설팅 비용(10.6%) △전공 관련 자격증 취득 비용(9.4%) 등이 있다. 

 

취업준비생들이 취업 준비에 드는 돈이 아깝다고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는 ‘지갑 사정이 넉넉하지 않아서(48.8%)’란 응답이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취업 준비에 드는 비용 자체가 ‘너무 비싸다(23.0%)’는 의견도 많았다. 이어 비용을 들여 준비한 것들이 ‘크게 취업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아서’(15.4%)와 ‘취업을 원하는 분야/직무와의 연관성을 찾지 못해서(10.9%)’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한편 취업준비생들이 돈이 아깝다고 생각하면서도 취업준비에 돈을 들이는 이유는(*복수응답) ‘원하는 곳에 취업하려면 꼭 필요해서’(48.4%), ‘취업준비를 하지 않으면 불안해서’(38.7%),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28.0%), ‘남들 다 하니까’(21.7%) 순으로 조사됐다.
 



▶에듀동아 김지연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10.16 10:53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