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한국전력공사, 동원그룹 등 주요기업 9월 마지막 주 공채 일정은?
  • 유태관인턴 기자

  • 입력:2017.09.26 09:43




 

 

9월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9월 마지막 주 채용을 진행하는 대기업, 공기업 신입 공채 정보를 정리했다.

 

금호석유화학그룹

 

금호석유화학그룹이 2017년도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모집을 진행한다. 모집부문은 금호석유화학 금호피앤비 금호폴리켐 금호미쓰이 4개사 각 부문 신입사원, 연구원이다. 자격요건은 20182월 졸업예정자 기졸업자 병역필 또는 면제자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 공인영어 어학성적 소유자다.

 

지원자들은 서류전형 후 인적성검사 1차 면접 2차 면접 건강검진 전형을 거쳐 최종 합격하게 된다. , 연구원의 경우 1차 면접전형을 PT면접으로 진행한다. 입사지원은 오는 29() 오전 10시부터 1016() 오후 3시까지 금호석유화학그룹 채용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1012() 오후 1시까지 ‘2017년 하반기 신입사원, 전문연구요원 공개모집서류접수를 진행한다. 모집부문은 Development Business System & Information Management Supporting 문화재단 직군 각 분야다. ‘Development’ 직군 중 Programming, AI Research 분야의 경우 포트폴리오, 성적증명서 등 필수 첨부서류가 존재한다. 지원자들은 서류전형 NC TEST 1차 면접 2차 면접 전형을 거쳐 최종 합격하게 된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채용 설명 행사를 진행한다. 먼저 오는 29() 오후 6시부터 7시까지 엔씨소프트공식 페이스북에서 온라인 채용 설명회 엔씨 라디오스타가 진행된다. 이외에도 온라인 댓글 채용 상담 행사(1010)와 오프라인 채용상담카페(1011) 행사를 각각 진행한다. 채용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 확인 및 입사지원은 1012() 오후 1시까지 엔씨소프트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한국전력공사

 

한국전력공사 역시 각 부문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한다. 한국전력공사는 사무 배전·송변전 통신 토목 건축 IT 부문 신입사원을 채용한다. 지원자들은 서류전형 직무능력검사 및 인성검사 직무면접 경영진면접 신체검사 및 신원조회 전형을 거쳐 최종 합격하게 된다.

 

이번 채용은 입사지원서 상 사진등록란 학교명 학점 주소 생년월일 기재란이 없는 블라인드 채용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국전력공사는 이번 채용을 통해 총 600명의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지원서 접수는 109() 오후 3시부터 1013() 오후 3시까지 한국전력공사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한편 26() 건국대 새천년관에서는 ‘2017년도 전력그룹사 합동 채용박람회가 진행된다. 취업사례, 채용설명회 등을 들을 수 있는 해당 행사에는 한국전력공사, 한수원, 동서발전 등 주요 전력그룹사들이 다수 참여할 예정이다.

 

동원그룹

 

동원그룹은 26()부터 2017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한다. 모집부문은 동원F&B 동원홈푸드 동부익스프레스 등 주요 계열사 각 부문 신입사원이다. 신입사원 모집 전형은 서류전형&DWBS(개인경험설문조사) /적성&에세이 면접전형(1, 2)으로 구성돼 있다. 자격요건은 기졸업자 및 20182월 졸업예정자 병역필 또는 면제자 해외 여행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 즉시 근무 가능자(12월 중 입문교육 참여 가능자). 동원그룹 입사지원은 926()부터 1016() 14시까지 동원그룹사이트에서 가능하다.

 

한편, 잡코리아는 취업전문가와 함께 하는 취업방송 잡코리아TV’, 취업 선배들의 합격 비법을 확인할 수 있는 합격자소서, 인적성·면접 후기 등 구직자들에게 꼭 필요한 다양한 취업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해당 서비스들은 잡코리아앱 또는 잡코리아 웹사이트 내 신입공채페이지에서 이용할 수 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