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진학사, 9월 모평 지난해 수능 난이도와 비슷해

 




 

오늘 오전 시험이 종료된 9월 모의평가 국어영역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난이도를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우연철 진학사 수석연구원의 도움을 받아 9월 모의평가 국어영역을 분석해보았다.

 

○ 출제 경향 및 특징

 

이번 9월 모의평가는 지난 6월 모의평가와 비교해 다소 쉬운 수준으로 출제되었다. 6월에 다소 어려웠던 문법이 이번 9월 모의고사에서는 평범한 수준에서 출제되고, EBS 교재와 모두 연계된 문학에서는 크게 어려운 문항이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과학과 인문의 통합 지문과 문항이 난해해, 이번 9월 평가원 모의고사 1등급 컷은 지난해 수능과 유사하고 6월 모의평가 보다는 다소 낮은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9월 모의평가는 EBS 연계율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6월 평가원 모의고사에서는 독서와 문학 7세트 중에서 6세트가 EBS 교재와 연계하여 출제되었으며, 9월 평가원 모의고사에서도 문학 4세트 중에서 4세트, 독서 3세트 중에 1세트가 EBS에서 출제되었다. 문항의 형식면에서는 6월에 선보였던 화법과 작문의 통합 문항인 4~7번 형식이 다시 출제되어 이 문항 형식은 어느 정도 고정된 것으로 분석된다.

 

EBS 연계정도를 살펴보면 화법, 작문, 문법은 EBS 수능특강 ‘화법・작문・문법’ 교재에서 아이디어와 문제 형식을 다수 빌려온 것이 확인됐다. 독서 영역은 3개 지문이 선정되었는데 그 중 예술(하이퍼 리얼리즘)이 수능 특강에서 출제되었다. 문학 영역은 4개 세트가 선정되었으며, 이 중 현대소설(임철우, 눈이오면), 고전소설 고전시가 통합(춘향전), 현대시(김현승, 플라타너스), 희곡(차범석, 불모지)이 모두 EBS 교재와 연계되었다. 즉, 오늘 9월 모의평가는 지문을 중심으로 EBS 교재와의 연계율이 70%가 넘는다고 볼 수 있다.

 

○ 킬러문항은?

 

이번 9월 모의평가 국어 등급 컷을 결정하는 킬러 문제는 28, 30, 31번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문항들은 양자역학과 논리학이 결합한 제시문을 읽고 적용하거나, 추론하는 문항으로 제시문의 난이도가 높은 편이다. 따라서 수험생들은 지문을 이해하고, 문항을 해결하는 데에 많은 시간을 소비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김효정인턴 기자 hj_kim8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모의고사

# 모평

# 9월모평

# 6월모평

# 등급컷

# 수능

# 대입

# 2018학년도 대입수능

# 고3

# 국어

# 영어

# 수학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