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직장인들이 평소 가장 듣기 싫은, 불쾌한 신조어 1위에 ‘OO을 꼽았다.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신조어 사용이 바르고 고운 우리말을 해치는 나쁜 언어습관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최근 직장인 854명에게 신조어 사용 현황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이같이 5() 발표했다.

 

설문 결과, 직장인 절반 이상은 유난히 불쾌하게 느끼는 신조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59.7%불쾌하게 느끼는 신조어가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꼽은 가장 불쾌한 신조어(*복수응답) 1위는 맘충’, ‘진지충’, ‘설명충등 특정한 사람에 대한 혐오감을 벌레에 빗대 이르는 OO(56.5%, 이하 응답률)이 차지했다. 2위는 남녀가 서로를 비하하여 이르는 김치녀와 한남또(41.0%), 3위는 극도의 스트레스 상황을 빗대어 말하는 암 걸릴 듯’(24.3%)이 차지했다. 이밖에도 존멋’, ‘존예등 존OO(21.6%), 관종(20.4%) 뚝배기 깬다(17.1%) OO(16.1%) 헬조선(13.7%) 극혐(11.4%) OO성애자(10.4%) 등의 신조어가 듣기 싫은 신조어로 순위에 올랐다. 기타 의견으로는 흙수저 무지개매너 OO깡패 마약OO 개저씨 지리다 오지다 쩐다 등이 있었다.

 

또한, 잡코리아는 직장인들이 평소 신조어를 얼마나 쓰고 있는지를 물었다. 조사 결과 직장인 53.6%의미가 괜찮거나 상황을 잘 표현하는 신조어에 한해 선별하여 사용한다고 밝힌 가운데 흥미롭게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편이라는 응답도 11.2%에 달했다. 나는 사용하지 않지만 타인이 사용하는 것에는 반감이 없다는 응답도 23.1%로 나타나 대다수의 직장인이 신조어 사용에 그다지 거부감을 느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바른 어휘 사용을 위해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다9.7%, ‘나는 물론 타인의 신조어 사용에도 반감이 있는 편이다2.3%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구체적인 응답 그룹별로 살펴보면 남성 보다는 여성이, 또 연령이 낮을수록 더 신조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미에 따라 선별해서쓰거나 적극적으로신조어를 쓴다는 응답은 여성이 68.4%로 남성 60.9%를 소폭 앞섰다. 또 연령별로는 2075.7%, 3063.4%, 40대 이상 59.4%로 나이가 어릴수록 더 신조어를 사용한다는 응답 비중이 높았다.

 

하지만 이러한 신조어 사용이 바르고 고운 우리말을 해치는 데 일조한다는 것에는 직장인 대부분이 의견을 같이 했다. 잡코리아가 신조어 사용이 느는 것이 바른 말 사용에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느냐고 질문한 결과 직장인 69.1%그렇다고 응답한 것.

 

직장인들은 또 알 수 없는 신조어로 인해 세대 차이를 경험하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직장인 89.2%신조어 때문에 세대 차이를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같은 응답은 특히 성별, 연령에 관계없이 모든 응답군에서 90%에 가깝게 높이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뜻을 이해하지 못하는 신조어 때문에 검색을 해본 경험은 20대에서 96.0%로 가장 높았고, 알만한 사람에게 물어본 적이 있다는 응답 역시 20대에서 80.9%로 가장 높아 젊은 직장인일수록 신조어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