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 SNS 화제된 하늘소 떼… 지구온난화 영향
  • 이채린 기자

  • 입력:2017.08.01 15:36



서울에서 발견된 하늘소. 국립수목원 임종옥 임업연구사 제공


서울·인천·충남 등 일부 지역에서 하늘소가 떼로 나타났다고 알려지면서 그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장수하늘소와 비슷하게 생긴 하늘소는 러시아와 동아시아 지역에 서식하는 몸길이 약 10㎝(더듬이 포함)인 곤충.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하늘소 떼를 봤다는 목격담이 올라오고 있다. 이에 임종옥 국립수목원 임업연구사가 하늘소가 자주 출몰한다고 알려진 서울 도봉구 일대를 최근 조사했다.

 

임 연구사는 하늘소가 갑자기 늘어난 이유를 3가지로 추정했다. 첫째는 뜨거운 날씨 탓. 하늘소는 알이 성충(어른벌레)가 되는 데 2∼3년이 걸리며 추운 날씨에 일부 알들은 자연스레 죽으면서 개체수가 조절된다. 하지만 최근 몇 년간 날씨가 더워지면서 살아남은 많은 알들이 자라나 수가 늘어난 것.

 

또 몇 년 전부터 중부 지역의 나무들 사이에 병이 유행한 것도 이유다. 하늘소는 주로 건강하지 않은 나무에 상처를 내 알을 낳기 때문. 불빛을 좋아하는 하늘소가 최근 장마로 하늘에 구름이 많이 껴 달빛이 약해지면서 밤에 불빛을 찾아 도심으로 온 점도 이유로 꼽힌다. 



▶에듀동아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8.01 15:36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