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잘 나가던 중국어 알바, 성장세 ‘주춤’
  • 최송이 기자

  • 입력:2017.05.10 10:05



중국의 사드 경제 보복 이후 유커들의 방문이 뚝 끊긴 가운데, 중국어 가능자를 우대하는 관련 아르바이트 채용공고가 성장세를 멈췄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사이트에 등록되는 아르바이트 채용공고를 분석, 주요 외국어 우대 아르바이트 등록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올 들어 1분기 동안 알바몬 사이트에 등록된 아르바이트 채용공고는 총 168만여 건. 이 중 영어 및 일본어, 중국어 등 3개 외국어 가능자를 우대하는 채용공고는 9만 1000여 건으로 5.4%를 기록했다. 전체 외국어 우대 알바 공고 중 중국어 가능자 우대 공고는 올 1분기 기준 33.7%로 지난 해34.2%에서 0.5%p가 감소했다. 하지만 5년 전인 2012년 1분기 17.9%와 비교하면 여전히 2배가량 높은 수치다.
 

반면 일본어는 2012년 29.5%에서 지난해는 17.3%, 올해는 17.0%를 기록하는 등 알바몬이 자료를 조사한 2012년 이후 쭉 비중이 감소해 오고 있다. 전체 외국어 가능자 우대 공고 중 영어 우대 알바는 2017년 1분기에는 49.3%를 기록, 줄곧 50% 내외를 기록하며 여전히 가장 높은 비중을 기록하고 있다.
 

올 1분기 알바 채용공고가 전년 대비 13.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외국어 가능자를 우대하는 알바 공고는 3.1% 증가하는 데 그쳤다. 특히 해마다 50% 이상의 높은 증가율을 보이며 성장하던 중국어 알바의 성장세가 멈춰 눈길을 끈다. 알바몬에 따르면 중국어 알바가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기 시작한 것은 2014년. 2013년 1분기와 비교해 2014년 1분기에 250.5%의 증가율을 기록한 것을 시작으로 2015년은 86.9%, 2016년엔 57.9%의 전년대비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올 1분기 전년 대비 중국어 알바 증가율은 1.6%에 그쳐 사실상 증감 없이 지난 해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 변지성 팀장은 “사드 경제 보복 이후 유커의 한국 방문이 뜸해지면서 성장세는 주춤해졌지만 여전히 중국어 회화가 가능한 알바생을 모집하려는 공고 비중은 30% 이상을 기록하며 일본어에 비해 각광을 받고 있다”면서 “과거 외국어가 우대받는 아르바이트는 사무, 통·번역 등 일부 직무에 불과했지만 외국인 관광객의 한국 방문이 증가하면서 매장관리, 서비스, 판매, 서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외국어가 가능한 아르바이트생을 채용하려는 곳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외국어가 가능한 경우 보다 쉽게 일자리를 구할 수 있는데다 임금도 더 우대받을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알바몬이 올 1분기 자사에 등록된 전체 채용공고의 평균 시급을 조사한 결과 7173원을 기록했다. 중국어 가능자를 우대하는 채용공고의 평균 시급은 이보다 약 900원이 높은 8074원을 기록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우대 채용공고가 가장 적었던 일본어 알바가 평균 시급은 가장 높아 8604원으로 나타났으며, 영어 알바는 8547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에듀동아 최송이 기자 songi1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5.10 10:0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